행복지수를 높이는 스마일 파워

웃음이 많은 편인 사람과 웃음에 인색한 편인 사람이 있다. 행복지수가 높은 핀란드나 부탄 국민들의 표정을 보면 웃음이 확실히 많음을 느낄 수 있다. 상대적으로 우리 민족은 타인에게 웃음을 짓는데 그렇게 너그러운 편은 아니다. 오늘은 웃음바이러스를 자신에게 먼저 전염시켜보자. 웃음은 우리의 어두운 그늘을 비춰주는 햇살같은 존재일 수 있다.

웃을 일이 많지 않은 요즘, 우리나라의 행복지수

2018년 세계행복보고서에 의하면 우리나라는 57번째로 행복한 나라다. 특히 세계가 직면한 난민·이민 문제를 반영했다고 한다. 그래서 세계 117개국 이민자들의 행복 지수를 처음으로 산출해서 순위를 매겼다고 한다. 그 결과 어땠을까? 우리 짐작처럼 이민자들의 행복 지수 순위는 국가별 행복지수 순위에서 거의 벗어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가 의미하는 것은 바로, 이민자들의 행복은 그들이 정착한 나라의 삶의 질에 크게 달려 있다는 것이 아닐까!

행복지수를 알려면 표정을 먼저

우리의 행복지수를 알고 싶다면 주변 사람들의 표정을 한번 살펴보자. 왜냐하면, 그 지역이나 나라의 행복지수는 그 지역과 나라 사람들의 표정을 보면 거의 짐작이 되기 때문이다. 예전보다 많이 개선되기는 했지만 아직까지도 우리는 낯선 이와 눈마주치며 웃음 짓는 것에 어색하는 경향이 있다. 길거리에서 눈 마주친 상대가 미소지으면 보통 어떻게 반응하나? 고개를 떨어뜨리거나 왜 저러나 싶어서 이상하게 쳐다보는 경우도 있다. 낯선 이와 마주쳤을 때 살짝 미소를 지어주는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개인의 행복지수가 한 뼘은 더 커질수도 있다. 왜냐하면 행복해서 웃는 것이 아니라 웃어서 행복하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대, 미소는 최고의 만국공통어

미소는 세계만국공통어이자 우리의 최고의 화장술이라는 것을 꼭 기억하자. 미소는 글로벌시대에 문화가 다른 사람과도 금방 친해지게 만드는 경쟁력이기도 하다. 편안하게 미소를 지으면 호감을 주어서 인간관계도 원활하게 하는 신비한 힘이 있다. 그래서 무엇을 하든 협조자가 더 많이 생기게 되면서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 이처럼 미소를 짓는 것은 손해날 게 하나도 없는 재테크요, 부자가 되는 지름길이며, 저절로 돈을 버는 비결일 수도 있겠다. 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좋다는 사실은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다. 의도적으로라도 미소 지으면서 크게 웃으면 병원에 갈 일을 줄이게 되는 효과가 있으니 안하면 손해다.

좋은 미소는 건강을 선물한다

한 번 크게 웃으면 우리 몸에서는 몸에 좋은 호르몬이 나오는데, 그것이 바로 엔도르핀이다. 이것을 돈으로 환산하면 약 2백만원의 가치가 있다고 한다. 이렇듯 웃음으로 돈을 벌 수 있다. 돈을 주고 병원에 가서 몸에 좋은 호르몬을 맞지 않아도 되니, 이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 이렇게 좋은 웃음인데도 보통 어른들은 하루에 몇 번 웃지 않는다고 한다. 어른들은 하루에 겨우 15번 밖에 웃지 않는다는 조사결과가 있었다.

하루에 400번 웃는 어린아이의 행복바이러스

반면에 어린 아이들은 하루 400번을 웃는다고 한다. 아마도 누구나 어린 시절에는 많이 웃어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사춘기에는 낙엽이 떨어져 뒹구는 모양만 보아도 자지러질 듯 한 웃음이 나온다. 그러던 것이 어른이 되면서 웬일인지 점차 웃음이 적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앞서 행복하기 때문에 웃는 것이 아니라, 웃기 때문에 행복하다고 했다. 어린이들이 행복한 것은 어쩌면 많이 웃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심장병을 예방하는 하루 30번 박장대소


연구결과, 하루 30번 박장대소를 하는 것은, 만보 걷기만큼이나 심장병을 예방한다. 그러니 하루 최소 30번정도 배꼽이 빠질 정도로 박장대소를 해보자. 스스로 웃기가 어렵다면, 개그프로를 보면서 웃어보자. 웃음은 그 자체로 멋진 운동이다. 박장대소를 하면 몸 전체 근육 650개중 231개가 효과적으로 움직인다. 당연히 맥박수와 심박출량이 증가된다. 어떤 이는 이런 웃음의 효과를 빗대어 몸 안의 조깅(Internal Jogging)이라고까지 예찬한다.

웃음으로 인생을 바꾼 사람들

웃음제조기로 불리는 찰리채플린은 불행한 인생을 웃음으로 180도 전환한 주인공이다. 알코올중독의 아버지와 정신장애 어머니를 둔 불우한 환경을 웃음으로 자신을 지켜내고 작품으로 승화를 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적인 웃음까지 선사하지 않았나? 그야말로 새까만 불행에서 눈부신 행복을 길어 올린 주인공! 뿐만 아니라 이런 말을 한 사람도 있었다. “내가 웃지 않았다면 나는 이미 죽었다. 여러분도 웃음이라는 ‘상비약’을 항상 휴대하고 다녀라!”라고. 바로 링컨이다. 9세때 어머니가 사망을 했고, 첫사랑도 백혈병으로 사망, 의회진출 4번 실패, 세 아들 사망, 아내의 신경 쇠약등 불행의 연속이었던 링컨은 그러한 슬픈 환경 속에서도 웃음이라는 상비약으로 불행 속에서도 행복을 끌어내는데 성공했다.

얼굴의 겨울을 걷어내는 햇살, 바로 웃음

외국인도 반할만 한 우리 한국의 구수하고 순수한 미소의 힘을 발휘해보자. 돈 한 푼 들지 않는 명약이므로.웃음은 몸 안의 조깅이니 인생을 웃음으로 채워보자. 그러면 1000가지 해로움이 사라지고 생명도 연장될 것이다-셰익스피어- 좁쌀 100번 굴리는 것보다 호박 1번 굴리는 것이 훨씬 더 낫다고 하니 오늘은 크게 하하하 웃어보면 어떨까? 웃음은 사람의 얼굴에서 겨울의 고드름을 걷어내는 햇살 같은 존재다. 그 웃음의 기운으로 오늘하루가 활짝 펴지지 않을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