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드라이버 체중이동? 하체회전? 보다 중요한 포인트

    드라이버를 칠때 체중이동은 해야되는지 하체를 회전시켜야 하는지 어느것이 먼저인지 고민을 하게 된다. 드라이버는 다들 알겠지만 어퍼블로 즉, 내려치는 것이 아니라 올려 쳐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체중이동이나 하체 턴 보다 더 중요한 부분이 있다. 다운스윙 전환때 클럽이 몸의 회전보다 먼저 내려와야 한다는 것이다. 체중이동을 하면 하체부터 회전되고 임팩트 순...

  • 좋은 퍼팅을 만드는 방법 - 퍼팅 태도와 장비

    1) 퍼팅 태도 골프에서 퍼팅만큼은 자신감이 가장 중요합니다. 훌륭한 퍼팅은 훌륭한 태도와 “나는 퍼트를 할 수 있다!”라는 마음가짐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긍정적인 태도가 골퍼로 하여금 최고의 스트로크를 만들어낼 수 있게 하며, 이에 따라 성공 가능성이 아주 높게 증가하게 됩니다. 볼을 치기 전에 볼이 홀에 떨어질 것을 생각하고, 홀에 넣어본 골퍼라면, 누...

  • 양손을 클럽 헤드 위에 놓아라

    드라이버 손 위치와 테이크 어웨이 스윙에서 손의 위치는 중요하다. 손의 위치가 공보다 앞에 있으면 오른쪽 구질이 만들어지고 공보다 뒤에 있으면 왼쪽 구질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즉 손의 위치만 잘 놓으면 원하는 방향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드라이버를 잡았을 때 양손의 위치를 꼭 체크해 봐야 한다. 두 사진의 손의 위치는 많이 차이가 나지 않지만 ②는 공...

  • 오른쪽 어깨를 살짝 내리고 뒤에 둬라

    유틸리티 클럽 스윙 방법 유틸리티 클럽은 임팩트 이후 이뤄지는 스윙이 아이언보다 낮게 움직여야 한다. 이를 위해선 어드레스부터 신경 써야 한다. 오른쪽 어깨를 살짝 내리고 뒤에 두도록 만드는 것이 포인트다. ③처럼 체중이 왼쪽에 쏠린 채 상체가 나가 있는 동작이 나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 동작은 개개인의 스윙 방식에 따라 다르지만 클럽이 길다고 어깨...

  • 얇으면 우드처럼, 찍히면 아이언처럼

    유틸리티 사용 시 공의 위치 유틸리티는 롱 아이언보다 더 편하게 스윙할 수 있는 클럽이다. 유틸리티를 잘 활용하면 어려운 상황에서도 더 쉽게 플레이할 수 있다. 유틸리티를 사용할 때 공의 위치를 우드를 사용할 때처럼 놓는 골퍼들이 많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공의 위치를 바꿔도 무관하다. 만약 공을 얇게 치거나 빗겨 치는 골퍼라면 공의 위치를 아이언처럼 놓고...

  • 좋은 퍼팅을 만드는 방법 - 3. 셋업과 그립

    퍼팅 시에는 최소한의 힘만 있으면 됩니다. 퍼팅을 하기 위한 스트로크는 모든 골프 스윙 중에서 가장 짧게 만들어집니다. 스트로크가 짧을수록 퍼터의 클럽페이스가 열리고 닫히는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아주 적어지게 됩니다. 1. 퍼팅 셋업 최근 셋업자세는 과거 세대보다 더 일어선 자세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이는 늘어뜨린 팔 길이가 더 길어지고 팔꿈치 굴곡이 감...

  • 클럽을 낮게 뻗고 헤드를 닫아라

    쇼트 아이언의 임팩트와 폴로스루 쇼트 아이언은 스윙 아크가 작다. 이 때문에 평상시처럼 기본 스윙을 하면 폴로스루가 들리게 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약간 변형된 스윙 방식이 필요하다. 우선 체중을 왼발에 확실히 실은 자세를 만들어야 하고 임팩트부터 폴로스루까지의 스윙 궤도를 낮게 만들어 줘야 한다. 공과의 임팩트가 중앙에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②처럼 ...

  • 좋은 퍼팅을 만드는 방법 - 2. 필요조건

    퍼팅에 필요한 필요조건을 알아보겠습니다. 퍼팅을 잘하는 골퍼가 되느냐 그렇지 못한 골퍼가 되느냐를 판가름하는 것은 기계적인 필요조건이 아닙니다. 연습을 많이 하면 누구나 반복적으로 재현 가능한 견고한 퍼팅 스트로크를 할 수 있습니다.하지만, 문제는 노력을 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것이며, 심지어 퍼터를 못하는 초보자일지라도 노력을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

  • 좋은 퍼팅을 만드는 방법 - 1. 퍼팅 테크닉

    퍼팅은 “게임 속의 게임”이라고 불리고 있으며, 그 자체가 하나의 기술로서 전문화된 테크닉과 재능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많은 골퍼들이 퍼팅에 관해서는 찬반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퍼팅만 없다면 골프가 위대한 게임이 될 텐데”라고 혹평하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에, 퍼팅은 힘이 강한 사람들과 기계적인 사람들에 의해 지배되었을 게임에서 보상을 받게 되는 역할을 한...

  • 클럽과 손목의 각도가 백스윙 톱 그대로

    다운 블로 샷 구사 방법 클럽이 최저점을 지나기 전에 내려가면서 공을 치는 것을 다운 블로 샷이라고 한다. 이 샷을 구사하기 위해서는 힘으로 내리찍는 것이 아니라 양팔과 손목의 각도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클럽의 무게가 아래로 떨어지는 것을 느껴야 한다. 다운 블로 샷에서 공을 눌러 제대로 된 힘을 전달하고 싶다면 백스윙 톱에서 만들어 놓은 힘을 강...

  • 릴리스가 잘 만들어져야 비거리가 늘어난다

    릴리스는 골퍼가 백스윙에서 형성된 파워를 풀어줌으로써 팔, 손, 몸통 및 클럽이 정확한 임팩트 위치로 되돌아가도록 만들어주는 것으로 정의됩니다.릴리스는 거리에 영향을 미칩니다. 릴리스에 대해 몇몇의 방송이나 잡지에서 잘못된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릴리스는 스윙의 7단계에서 말하는 팔로우 뜨루와 비슷한 용어처럼 보이나,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말씀드...

  • (5회) 비거리 늘리기 - 드라이버 눌러쳐라! 멀리 똑바로 드라이버 치는 방법

  • 가까운거리 먼거리 벙커샷 거리조절

    벙커샷에서 제일 힘든 부분은 바로 탄도와 거리 조절이다. 높은탄도로 적게 보내야 될때 그리고 핀까지 먼거리일 경우 벙커에서 어떻게 거리 조절을 해야 하는지 얘기해 보겠다. 거리조절을 하기 위해서는 어드레가 중요하다. 가까운 거리에서 벙커샷은 볼위치는 왼발, 체중은 왼발에 더 실어준다 , 몸은 타겟보다 왼쪽으로 오픈한다. 스윙패스는 아웃에서 인으로 스윙해준다...

  • 손목의 코킹사용에 대해

    비거리는 손목과 엘보를 얼마만큼 사용하는지에 따라 달라지게 됩니다. 힘이 많은 골퍼와 그렇지 못한 골퍼도 손목의 코킹을 잘 사용하게 되면, 비거리를 늘릴 수 있게 됩니다. 손목은 우리 몸과 함께 골프스윙에 필요한 아크를 만들어내는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러한 손목의 쓰임을 한국에서는 코킹이라고 부릅니다. 해외에서 사용하는 힌지와는 다른 용어로 사용되는 것 같...

  • 그립 끝이 항상 공을 향하도록 만들어라

    편한 스윙을 만드는 방법 아이언 혹은 스윙을 편하게 하는 골퍼들을 보면 ‘나는 왜 이렇게 어렵게 스윙을 할까’라는 생각이 든다. 스윙을 편하게 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연습을 하면 된다. 편한 스윙은 백스윙 톱에서부터 결정된다. 어떤 위치에 클럽이 있고 그 클럽과 자기 팔의 형태가 어떻게 만들어져 있는지가 중요하다. 특히 톱 포지션에서 손과 그립 끝이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