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김종태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4월은 겨울의 끝이 아니라 화려한 여름의 전주곡

    4월은 겨울의 끝이 아니라 화려한 여름의 전주곡

    4월에 부쳐 김종태 한 순간 멈춤없이 빠르지 않게 느리지도 않게 하나도 빠뜨리지 말고 더도 덜도 말고 똑같이 악착같은 용기를 갖고 한세상 더러 잊고 살다보면 사랑처럼 눈 깜작할 사이 빛보라로 확 번져오는 것 여린 끝가지는 늘 용감하다 실핏줄부터 돋아나는 생명 돌돌돌 돌틈을 휘감고 사사삭 가랑잎을 헤집고 가난한 연인의 눈빛처럼 모지라진 어머니의 손길처럼 젖 ...

  • 오늘도 가슴 저미며 헤매는 당신은 사랑보다도 아름답고 위대한 것이다

    오늘도 가슴 저미며 헤매는 당신은 사랑보다도 아름답고 위대한 것이다

    이 노래를 듣고 유럽에서 젊은이들이 수십명 자살했다는 전설의 그 음악이다. 인간의 원초적인 허무를 그린 노래 같다 글루미선데이 - 같은 제목의 영화를 보았다 한 여자를 두 남자가 정말로 사랑한다 두 남자 다 그 여자를 떠날 수가 없다 여자도 어느 한 남자를 선택할 수가 없다 결국은 셋이 같이 이해하고 사랑을 한다 때로는 시간을 나누기도 한다 시분할사랑 - ...

  • 아직도 살아있는...누가 너를 이젠 쓸모 없다고 버리랴

    아직도 살아있는...누가 너를 이젠 쓸모 없다고 버리랴

    어떻게 해서 생겼고 언제부터였는지 모르지만 화장실 벽에는 방수가 잘 되는지 안 되는지 모르지만 방수가 된다는 탁상용 시계가 하나 걸려 있었다. 화장실에서 시계 볼 일이 별로 있지도 않아 건성으로 보아 오던 그 시계가 어느 때 보니까 언제부터였는지 서 있었다. 으레 그렇듯이 ‘바테리가 다 되었구나’ 하곤 아버지 때부터인지 그 전부터인지 무심코 배워온 비법, ...

  • 끝까지 모든 정열을 다  태웠다면 결코 미워하지 않으리

    끝까지 모든 정열을 다 태웠다면 결코 미워하지 않으리

    노원구 시반 수업 하모니카 강사인 나는 옛날 초등학교 국어책에 나오던 그 이야기로 말하면 베짱이다 노원구에서 제일 고참인 시반수업 중 이 노래를 가르치면서 새삼 깨닫고 혼자 맹세를 해 본다 여기 양초처럼 끝까지 모든 정열을 다 태웠다면 결코 미워하지 않으리

  • 모르고

    모르고

    모르고 / 나훈아 사랑했어요 사랑했어요 당신을 사랑했어요. 아무것도 모르고(모르고) 사랑했어요 당신을 사랑이 이렇게 아픈줄도 모르고 당신을 사랑했어요 사랑은 날마다 행복한줄 알았고 사랑은 꿀처럼 달콤한줄 알았지 나는 몰랐네 나는 몰랐네 아픈줄 나는 몰랐네 사랑했어요 사랑했어요 당신을 사랑했어요. 이제 나는 알았네 (알았네) 사랑이 뭔지 알았네 이별의 눈물을...

  • 2014년  올드랭사인

    2014년 올드랭사인

    파란이 만장이면 억이라 하네요 파란만장 억억억 정말로 다사다난했던 2014년이여 그래도 살면서 또 배운다 아직도 배운다 겸손하자 겸손하자

  • 너 늙어봤냐

    너 늙어봤냐

    너 늙어봤냐 노래 서유석 라시하모니카 연주

  • 나란히날

    나란히날

    나란히날 요즘은 무슨 기념일이 많다 2월14일 발렌타인데이. 3월14일 화이트데이 4월14일 블랙데이를 비롯하여 삼겹살데이(3월 3일) 2%데이(2월 2일) 오이데이(5월 2일) 고기데이(6월 6일) 꽈배기데이 (8월 8일) 구구데이(9월 9일) 빼빼로데이(11월 11일)등 재미있고 재치있는 데이가 많다. 그 중 나는 빼빼로데이인 11월 11일을 다른 날로...

  • 단풍과 낙엽

    단풍과 낙엽

    둘의 차이는 나무에 붙어 있느냐? 떨어져 있느냐이다

  • 기다리는 마음

    기다리는 마음

    기다리는 마음 아니 올 것 같고 언제 올까 싶더니만 슬며시 어느샌가 품안에 왔소이다 바람 한 오라기 오색 한 움큼 어느 것 하나 가을이 아니리까 기다리는 마음보다 저만치 앞서 가을은 개구장이처럼 살그머니 산과 들로 달려가오이다 올 것만 같고 아니 올 리 없다지만 오시긴 애저녁에 틀린 것 같소이다 바람 속에 그 목소리 단풍 속의 그 모습 어느 것 하나 님이 ...

  • 칼과 가위

    칼과 가위

    서로 다르면서 비슷한 점도 있다 칼은 자르는 것이 주임무이지만 가끔 찌르기도 한다 칼은 잘못하면 베인다 베이는 것은 날카로운 면에 의하여 살이 갈라지는 것을 말한다 가위는 주로 자른다 자른다는 것은 물체가 둘로 나뉜다는 것이다 가위로 찌르기도 하고 가위에 베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가위의 제몫은 자르는 것이다 둘 다 자르는 것이 주 임무이다 잘못하면 베이는 것...

  • 쁜 가슴

    쁜 가슴

    딱 고 자리에 파이프가 가려져 늦은밤 집에 오면서 생각을 하게 한다 가능한 한 글자씩을 넣어보며 킥킥댄다 36- 23-36을 꿈꾸는 자에겐 예쁜 가슴이다 근데 그런 쁜가슴은 벗어야만 보인다 힘든 세상 바쁘게 사는 자에겐 가쁜 가슴이다 이 세상 여유롭게 사는 사람 어디 흔하랴 가끔 있다 나쁜 가슴 왜 그런지 몰라도 살다보면 꼭 그런 사람 있다 애처롭고 좀 여...

  • 구름에 달 가듯이

    구름에 달 가듯이

    구름에 달 가듯이 우리네 인생이 그렇겠지요? 살다보면 맑은 날만 어디 있겠어요? 구름에도 달은 갑니다 가더라구요 구름에 달 가듯이 세상 철모르고 살던 십 여년 전에 찍은 사진을 이렇게 써 먹네요 여기는 동해안 최북단 대진항 위 금강산 콘도

  • 산수국

    산수국

    산수국이다가운데가 진짜 꽃인데 볼품이 없고 작으니까벌나비를 불러들이기 위해 가장자리에 가짜 꽃을 달고 있다꼼꼼이 볼수록 예쁜 야생화이다그런데 신기한 것은벌나비가 와서 수정이 이루어지면그 예쁘던 가장자리 가짜 꽃들이 홀딱 뒤집어진다색깔도 형편없어지고 시들면서 꽃잎이 뒤집어지는 것이다이유는 하나, 씨를 맺기 위해 모든 힘을 씨에만 쏟아야 하기에가짜 꽃에 힘을 ...

  • 세상은 이래서 아름다운 것이다

    세상은 이래서 아름다운 것이다

    건물출입구 벽 물홈통 옆 세멘트 바닥에 개망초가 자라고 있다 갸륵하고 위대하게 여긴 주인이 채소 묶는 끈으로 홈통에 묶어주었다 세멘트 바닥에서도 개망초는 늠름하게 잘 자랐다 개망초의 과 집주인의 에 주루륵 눈물을 흘렸다 그래! 한생명을 구하는 사람은 만생명을 구할 수 있는 것이다 세상은 이래서 아름다운 것이다

  • 비목

    # 초연이 쓸고 간 깊은 계곡, 깊은 계곡 양지녘에 ∼​ 6.25 전쟁을 배경으로 한 노래 중에 가곡 '비목(碑木)'처럼 숙연한 분위기를 자아 내는 것도 없는 것 같다. 1967년 화천 부근에서 군생활을 하던 초급장교 한명희(韓明熙)가 무명용사의 녹슨 철모와 돌무덤을 보고 작사한 것이라 한다. 전쟁이 끝난지 14년 후 였으니 당시 휴전선 부근 군...

  • 떡쑥, 뚜껑별꽃, 뚜깔, 뚝새풀, 뚱딴지, 뜰보리수

    떡쑥 쟤는 떡이래요 쑥떡쑥떡아니에요 쟤는 쑥이래요 떡쑥떡쑥제 길도 하나 제대로 못 가면서뭔 말들이 남의 말들이 그리도 많은 세상인지뚜껑별꽃 마음 편히 꼼꼼히 봐야만 예쁘게 보이지요개울가 풀속에 얼크러져 살아요그래도 하고 사는 것은 남들과 똑같아요하늘 향해 살다가 꽃피우고 씨맺고 살지요뚜깔 한번 맛들이면 잊지 못하는 나물이라는데한번 살펴보면 그리도 예쁜 꽃이...

  • 사랑엔 공정거래위원회가 없다

    사랑엔 공정거래위원회가 없다 사랑엔 사기죄가 없다 사랑엔 거짓말 참말 구별이 없다 사랑엔 어느 누구의 책임도 없다 전등사 도편수야 술집여자 손 만져보았고 허벅다리 눈길 한번 주었다면 그걸로 네 봉급 다 날렸다 한들 바보처럼 울지 말거라 더군다나 원한에 사모쳐 사랑하던 여자를 나녀상으로 깎아 대웅전 지붕을 이게 하지 마라 사랑에 사기가 없다면 이 세상 얼마나...

  • 강촌에 살고 싶네 - 하모니카 연주

    구리복지관 하모니카 수강생들 최고령 어르신 91 세 젤 젊은 언니 75 세 내 나이가 어때서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