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세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차세호
주말 산에 푹 빠져 사는 트레킹 매니아로서 산행 관련 기록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山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봉제산업 전문지, '월간 봉제기술'에서 데스크를 맡고 있다.
  • 몽골 트레킹 제4신, 복드칸 산맥 최고봉, 체체궁山에 서다

    몽골 트레킹 제4신, 복드칸 산맥 최고봉, 체체궁山에 서다

    세상만사 끝맺음이 중요하거늘, 사실 그간 무지 바빴던 건 맞다. 그래도 그렇지 ㅠ 몽골 다녀온 지가 언젠데, 해가 바뀌었는데... 여태 몽골 걷記 쫑을 못내고 있었으니... 感은 식어버린 지 오래이나 사진 보며 기억을 더듬어 보자. 2018년 8월 6일 이번 트레킹의 백미인 '체체궁산'을 만나러 가는 날이다. 체체궁산(Tsetsee Gun)은 울란바토르를 ...

  • 몽골 트레킹 제3신,

    몽골 트레킹 제3신, "나를 극복하는 순간, 나는 칸이 되었다"

    몽골여정 3일 차인 8월 5일, 트레킹 없이 이곳저곳 기웃거리는 일정이다. 06시에 기상해 게르 밖으로 나와 날씨를 살폈다. 옷깃을 여며야 할 만큼 제법 쌀쌀하다. 하늘엔 먹구름이 낮게 드리워 있다. 간간이 빗방울도 떨어진다. 몽골인들은 비를 몹시 좋아 한단다. 강수량이 극히 적기 때문이다. 그래서 몽골에서 '비'는 곧 '행운'이라고 한다. 공동 화장실과 ...

  • 양평 백운봉 비박, 그 황홀경에 넋을 놓다

    양평 백운봉 비박, 그 황홀경에 넋을 놓다

    남한강변을 따라 양평으로 향하다 보면 왼편에 유난히 뾰족한 산봉우리가 눈에 들어온다. 흰구름도 걸려 쉬어간다는 양평의 진산 '白雲峰'이다. 파라마운트 영화社의 로고로 낯익은 '마테호른'을 닮아 한국의 마테호른이란 애칭도 갖고 있다. 알프스산맥의 준봉, '마테호른'은 좀 자존심 상하겠지만 피라미드형의 산 모양이 서로 닮은 건 사실이다. 깊어가는 가을, 단풍 ...

  • 몽골 트레킹 제2신, 몽골 고원 초지를 걷다

    몽골 트레킹 제2신, 몽골 고원 초지를 걷다

    8월 4일 06시 30분, 울란바토르의 아침은 섭씨 15도로 선선했다. 하늘엔 뭉게구름이 몽실몽실 떠다닌다. 낮기온을 검색해보니 25도를 넘지 않는다. 걷기에 최적이다. 08시, 미니버스에 올라 숙소인 라마다호텔을 나섰다. 버스로 1시간 반 이동해 테렐지 국립공원내 엉거츠산을 걷는 일정이다. 이동 중 마트에 잠시 들렀다. 트레킹 가이드 '앗싸'는 딱히 살 ...

  • 몽골 트레킹 제2신, 몽골 고원 초지를 걷다

    몽골 트레킹 제2신, 몽골 고원 초지를 걷다

    8월 4일 06시 30분, 울란바토르의 아침은 섭씨 15도로 선선했다. 하늘엔 뭉게구름이 몽실몽실 떠다닌다. 낮 기온을 검색해보니 25도를 넘지 않는다. 걷기에 최적이다. 02 08시, 미니버스에 올라 숙소인 라마다호텔을 나섰다. 버스로 1시간 반 이동해 테렐지 국립공원 내 엉거츠산을 걷는 일정이다. 이동 중 마트에 잠시 들렀다. 트레킹 가이드 '앗싸'는 ...

  • 서울둘레길 8일차(終) - 노원구 화랑대역에서 도봉구 도봉산역까지

    서울둘레길 8일차(終) - 노원구 화랑대역에서 도봉구 도봉산역까지

    서울둘레길 걷기를 끝낸 게 언젠데 글 사진 올리記는 여태 쫑치지 못하고 빌빌 거리고 있으니 원~ 서울둘레길 두번째 완주 도전에 나선 건 지난 4월 15일, 여덟번 걸음 끝에 5월 26일에 완주를 마무리 했지요. 그러나 둘레길 글 사진 올리記는 7회에서 멈춰 버렸습니다. 단 한 회를 남겨 놓고서 차일피일 미루다 독한 여름을 다 보낸 겁니다. 늘 핑계는 있지요...

  • 몽골 트레킹 제1신, '울란바토르'에 입성하다.

    몽골 트레킹 제1신, '울란바토르'에 입성하다.

    이처럼 독하게 더우리라곤 넉달 전엔 상상도 하지 못했다. 7말 8초의 한반도는 용광로가 무색했다. 8월초로 몽골트레킹 일정을 잡은 건 넉달 전이었다. 결과적으로 최강 폭염 피해 선선한 몽골로 탈출하게 되는 선견지명을 발하게 될 줄이야... 극성수기의 비싼 항공료가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아직은 매인 몸이라 주어진 여름휴가에 맞춰 트레킹 상품을 고를 수밖에 없...

  • 서울둘레길 7일차 - 강동구 고덕역에서 노원구 화랑대역까지

    서울둘레길 7일차 - 강동구 고덕역에서 노원구 화랑대역까지

    강동구 5호선 고덕역 4번 출구로 나오면 보도블럭 위에 낯익은 둘레길 표시가 선명하게 박혀 있지요. 고덕역 이마트 사거리 건너편에 고덕평생학습관과 한창 마무리공사 중인 아파트단지(고덕 그라시움) 차단벽 사이로 들면 고덕산자락길로 이어집니다. 고덕동의 뒷동산, 고덕산은 야트막합니다. 그러나 숲에 들면 여러 갈래로 길이 나 있어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산책로로 ...

  • 서울둘레길 6일차 - 서초구 양재시민의숲역에서 강동구 고덕역까지

    서울둘레길 6일차 - 서초구 양재시민의숲역에서 강동구 고덕역까지

    양재시민의숲역 5번 출구를 빠져나오면 매헌로다. 매헌로는 양재시민의숲을 남북으로 가로지른다. 둘레길 표시 리본이 가리키는대로 남쪽 숲 방향으로 길을 잡았다. 둥글게 조성된 잔디 위에 'ㅅ'자 조형물이 우뚝하다. 가까이 다가섰다. '대한항공기 버마상공 피폭 희생자 위령탑'이다. 한반도를 둘러싸고 난마처럼 얽혀 돌아가는 작금의 상황에 과연 영령들은... 양재시...

  • '쭉쭉빽빽' 하얀 자작나무숲에 홀릭되다

    '쭉쭉빽빽' 하얀 자작나무숲에 홀릭되다

    07시 55분 용산發 춘천行 ITX 6호차 좌석 8AB에 옆지기와 나란히 몸을 실었습니다. "맨날 산으로 혼자 튀지 말고 한번쯤은 함께 기차 타고 콧바람 좀 쐬어 봅시다"는 옆지기의 뼈(?) 있는 요청을 간과할 수 없어 얼마 전 코레일 기차여행을 검색하여 '인제 자작나무숲과 홍천 수타사 힐링 걷기 여행' 당일치기 상품을 택해 예약을 해두었죠. 좌석 찾느라 ...

  • 서울둘레길 5일차 - 안양 석수역에서 양재시민의숲역까지

    서울둘레길 5일차 - 안양 석수역에서 양재시민의숲역까지

    서울둘레길 5차 걸음 기록입니다. 이미 어린이날 대체 휴일이던 5월 7일에 5차, 5월 13일에 6차, 5월 22일에 7차, 5월 26일에 8차를 끝으로 158km 서울둘레길 완주를 끝냈지요. 그러나 포스팅은 4차 걸음에서 끝나 있었습니다. 업데이트를 밍그적거리다가 뒤늦게 정리하려니 식은 밥 느낌이 드네요. 하여 5, 6, 7, 8차 포스팅은 길목에서 만난...

  • 북녘산 조망 고대하며 연천 고대산에 오르다.

    북녘산 조망 고대하며 연천 고대산에 오르다.

    "가까운데 한바퀴 돌까? 조금 멀리 튈까? 그냥 뒹굴뒹굴 오달지게 퍼질까?" 휴일 전날이면 이처럼 똥 마려운 강아지마냥 안절부절이다. 이랬다 저랬다 몇번씩 결정을 뒤집기도 한다. 그렇다고 결정장애까진 아니다. 산행에 대한 설레임일뿐. 즐거운 고민 끝에 낙점한 곳은 연천 고대산. 결국 조금 멀리 튀기로 결심했다. 6.25전쟁 막바지에 피아 간 치열한 전투로 ...

  • 서울둘레길 4일차 - 강서구 가양대교에서 1호선 석수역까지

    서울둘레길 4일차 - 강서구 가양대교에서 1호선 석수역까지

    서울둘레길 4차 걷기에 나선 날은 여름이 시작된다는 절기 '입하'이자 어린이날. 집 문을 나와 걸어서 한강과 안양천이 만나는 지점에 접근했다. 서울둘레길 6코스는 가양대교 남단에서 1호선 안양 석수역까지이나 3차 걷기 때 3km 정도 더 발품 판 덕에 집 가까운 곳(한강과 안양천 합수점)에서 스타트할 수 있었다. 잠시잠깐 한강과 눈맞춤 한 후 곧바로 안양천...

  • 서울둘레길 3일차 - 구파발역에서 양화인공폭포까지

    서울둘레길 3일차 - 구파발역에서 양화인공폭포까지

    미세먼지 '나쁨'에도 세번째 서울둘레길 걷기는 '멈춤'이 없다. 북한산둘레길과 겹치는 서울둘레길 8코스, 북한산 구간을 두 번에 나눠 끝낸 지점, 3호선 구파발역 2번 출구 앞에 다시 섰다. 3일차 목표는 둘레길 7코스+알파다. 구파발역 3번출구에서 시작해 앵봉산, 봉산, 불광천, 월드컵경기장, 하늘공원, 노을공원을 지나 가양대교를 건너까지가 7코스다. 그...

  • 서울둘레길 2차 걷기- 평창동 북악터널에서 구파발역까지

    서울둘레길 2차 걷기- 평창동 북악터널에서 구파발역까지

    바람이 적당히 불어 상쾌함을 더한다. 마지막 꽃잎들이 바람에 실려 이리저리 흩날리다가 젖은 포도에 내려앉아 그림이 된다. 이렇게 꽃비가 내리던 날, 서울둘레길 두번째 걸음에 나섰다. 3호선 경복궁역 3번 출구로 나와 1020번 버스를 타고 평창동 북악터널 입구 평창삼성아파트 정류장에 내렸다. 횡단보도를 건너면 이정표가 서울둘레길(북한산둘레길)로 합류하는 방...

  • 서울둘레길 1차 - 도봉산역에서 평창동 정릉터널까지

    서울둘레길 1차 - 도봉산역에서 평창동 정릉터널까지

    서울둘레길 157km 스타트! 이미 3년 전에 완주한 바 있지요. 이번 두번째 도전입니다. 서울둘레길은 수락산, 불암산, 용마산, 아차산, 고덕산, 일자산, 대모산, 우면산, 관악산, 삼성산, 안양천, 한강, 불광천, 봉산, 앵봉산, 북한산 등 서울을 둘러싼 산과 천을 잇는 총 8개 코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둘레길코스 시작점인 도봉산역에 내리면 동편에 힐...

  • 베트남에 부는 '기/승/전/봉제자동화' 열풍

    베트남에 부는 '기/승/전/봉제자동화' 열풍

    사이공텍스 Expo 참관記 이튿날, 06시 10분. 너무 이른 시간인가, 호텔 레스토랑이 조용하다. 어젯밤 여행자거리로 나갔던 일행들은 07시로 정한 모닝콜을 받고서야 레스토랑에 출몰할 것이다. 준비된 음식을 접시에 담아 깔끔하게 셋팅된 창가 식탁에 앉았다. 서빙 직원이 다가와 “커피 드시겠냐?”고 묻는다. ‘어라, 셀프가 아닌가’ 평소 즐기지 않는...

  • 찜통더위만큼이나 전시열기도 후끈한데...

    찜통더위만큼이나 전시열기도 후끈한데...

    사이공텍스 Expo 참관記 비행기 트랩을 빠져나오는 순간 후끈한 열기가 밀려 들었다. 한낮의 호치민은 찜통 그 자체다. 탄 손 낫 공항에 대기 중인 버스에 올랐다. 빵빵하게 내뿜는 에어컨 바람이 더없이 반갑다. 호치민의 더위는 5월의 우기가 시작되기 전, 4월에 절정을 이룬다. 초절정의 더위를 마다하지않고 호치민에서 열리는 봉제기계/섬유전시회 ‘사이공...

  • 금오도 비렁길에서 동백에 취하다

    금오도 비렁길에서 동백에 취하다

    덜컹거림에 선잠을 깼다. 부시시한 몰골로 차창 밖을 살폈다. 바닷가 마을길 과속방지턱을 넘느라 버스의 주행감이 둔중하다. 버스는 새벽달이 내려앉은 로맨틱한 여수 밤바다를 더디게 스쳐 지난다. 21:00분에 서울을 출발해 날짜를 바꿔 04:50분, 여수 신기항에 닿았다. 금오도 여천 선착장으로 향하는 첫 배는 07:20분 출발이다. 얼추 두시간 넘게 기다려야...

  • 봄기운 움트는 상주 청화산을 걷다

    봄기운 움트는 상주 청화산을 걷다

    지난주 며칠간 날씨가 맑았다. 미세먼지 체크 어플도 '좋음'이었고 북한산의 미끈한 바위벽도 시야에 또렷하게 잡혔다. 하여 주말산행지로 낙점한 곳이 상주 청화산이다. 일요일 새벽, 날씨를 검색했다. 왼종일 '흐림'이다. 조망 산행을 기대했는데 날씨가 어긋장이다. 짐작건대 푸르게 빛나는 청화산(靑華山)은 날샌 듯 싶다. 봄은 산꾼들의 복장부터 확 바꿔 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