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프로 선수들의 드라이버 스윙을 참고하는데

다운스윙 시 하체의 강력한 회전과

임팩때 쭉 뻗은 양팔 과 무릎을 보면서 따라해 보곤 한다.

임팩때 모습만 보고 무릎을 힘껏 펴보거나 오른팔을 임팩때 쭉 뻗어서 공을

때려보곤 하는데 무릎과 팔이 임팩 직전에 뻗어지면 구질이 매우 불안정 해지고

임팩트역시 일관성을 잃게 된다.

드라이버는 아이언처럼 내려치는 클럽이 아니라 올려치는 클럽이다.

때문에 몸의 회전보다 클럽이 더 빠르게 휘둘러져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운스윙때 과도한 하체 회전이나 몸을 피거나 뻗으려 하지 않아야 한다.

보통 백스윙 탑에 이른 뒤 다운스윙으로 전환 될 때

탑에서 부터 양팔과 클럽을 볼을 향해 던져준다 생각해 보자.



클럽이나 볼을 손에 들고 스윙을 한 뒤 볼이 놓여진 곳으로 실제로 던져보자.

이러한 동작을 반복해보고 실제 샷을 할 때도 클럽을 던지는 느낌을 가져준다면

클럽이 몸의 회전보다 먼저 가게 되고

그때부터는 클럽이 휘둘러지게 된다.

드라이버는 탑에서 부터 팔과 클럽을 던져 주어야 올려칠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