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서 필자를 찾는 이들이 유난히 많아 졌다.  대부분이 회사 또는 학교 후배들로 대기업에 다니다가 명퇴를 했다. 게다가 퇴직 후 딱히 하는 일이 없이 보내고 있었다. 퇴직금을 제법 챙긴 이도 있고, 그냥 위로금 조로 조금 받아 나온 이도 있고, 전혀 받지 못한 채 퇴직금 하나 달랑 받은 이들도 있다. 이들 중 직장 후배인 K부장 이야기를 소개하겠다.


  K부장은 지난해 초 느닷없이 명퇴 명령을 받고 집에서 쉬고 있었다. 하는 일이 서비스 업이라서 그간 참 바쁘게 보냈다. 물론 집도 사고 아이들 건사도 잘 했다. 다만 갑작스런 명퇴 통보를 받은 터라 한 두 어 달은 나름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지냈다. 맘이 안정되지 않은 터라 시골에 계신 부모님께 이 사실을 말씀드리지 못하고 지냈다. 늘 맘 한 켠엔 암(?)같은 부담이 자리를 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로부터 전화가 왔다.  마침  K부장이 받지 않고 막내가 받았다. 아버지는 막내 손자에게 이런저런 안부를 묻는 과정에 “아빠는 잘 있지?” 하면서 물었다. 이 질문에 막내가 이렇게 답했다.

  “아빠 지금 공부하는데요?”

 이 뜻하지 않는 답변에 시골 부모님이 되물었다.

“아니 아빠가 왜 서울에 있냐?”

 아버지는 이내 눈치를 채고 떨리는 가슴을 달래면서 말을 이었다.

“아빠 바꿔라! ”

 이 통화내용을 듣고 있던 K부장은  ‘올 것이 왔구나!’  하는 심정으로 전화를 받았다.

  “아버지! 별고 없으시지요?”

  “그래!  이게 시방 무슨 소리여!”

  “실은 두 달 전에 명퇴를 했습니다. 바로 말씀드려야 하는데 이렇게 차일피일 미루게 됐습니다.  죄송합니다. 아버지... ”

  K부장은 그간 사정 등을 소상히 말씀드렸다.  그 누구보다 억장이 무너진 이는 아버지였다.  대기업에 다닌다고 늘 자랑하던 큰 아들이 명퇴를 한 것이다.  그야말로 맑은 날에 날벼락을 맞는 심정이었을 것이다.  아들 이야기를 다 들은 아버지가 이렇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수화기를 놓았다.

  “애비야!  그래도 뭐라도 해야지!”

  명령 아닌 명령이었다.  아니 부모님의 큰 아들에 대한 작은 소망이자 바람이었다. 이 말이 무척이나 힘들게 파고들었는지  K부장 눈 가에 이내 이슬이 맺히기 시작했다. 보이지 않은 우리 사회 단면이 아닐까 한다.  물론 더러는  “그간 잘 먹고 잘 살았네...뭐 ” 할 수도 있을 게다.  그러나 가족을 책임질 가장은 참으로 힘이 들고 어깨가 쳐지기 마련이다. 사람이 살면서 피할 수 없는 게 있다. 바로 퇴직하고, 아프고, 죽는다는 것이다.

  우리네 명퇴자들이나 은퇴자들을 조금 들여다보면 좀 특이한 게 있다.  이들이 온실 밖으로 나와서 딱히 할 게 없다는 것이다.  더러는 여행을 다니거나 아니면 귀농이나 귀촌하지만  대다수가 자영업의 길로 들어서기 마련이다.  그 길에서 여지없이 쓴 맛을 톡톡히 본다.  물론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참 암담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누군가 이런 말을 했다.  <인생은 외력과 내력의 싸움이다.>  우리가 살면서 <생존>만큼 소중한 게 있을까?  생존하려면 무엇보다 <내력>이 강해야 한다.  그런데 그 <내력>은 일터에 있을 때 쌓는 것이지  나와서 쌓은 것이 아니다.  대개 직장인들은 자신의 <내력 강도>가 어느 정도인지 다 알고 있다.  이 내력이면 조직에서 버틸 수 있는지 아니면 퇴직을 하고 나서도 이겨낼 수 있는가를 말이다.

  당신이 강하게 밀치고 들어오는 <외력>을 막아내려면 방법이 따로 없다.  스스로 그 근력을 키울 수밖에 없다. 그 누구도 이것은 키워 주질 않는다.  당신의 <생존력>은 부모도 가족도 마련해 주질 않는다.  스스로 만들어가는 <힘>이다.  그 <힘>이 있어야  온실에서 나와 뭐라도 할 수 있다.

  “애비야! 뭐라도 해야지?”

  당신도 언젠가  들을 수 있는 소리다.

ⓒ이내화2190716(crelee@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