弁慶の泣き所ぶつけた~
벵케-노 나키도코로 부츠케타
정강이뼈를 부딪혔어
 


A
あ、いたっ! ああ~痛~い。
아 이탓 아- 이타이

B
すごい音したけど、今。ガンって。
스고이오토 시타케도 이마 간 떼

A
弁慶の泣き所ぶつけた~うう~痛い~。
벵케-노나키도코로 부츠케타 우- 이타이
わあ~青あざになってるよ~。
와- 아오아자니 낫떼루요

B
痛そう~。
이타소 -

 

A : 요시츠네 :아, 아야! 아~ 아파.
B :엄청난 소리가 났는데 지금. 꽝~하고.
A :정강이뼈를 부딪혔어. 아~ 아파.
와~ 시퍼렇게 멍들었어.
B :아프겠다..
단어

ぶつける : 부딪히다
青あざ : 시퍼런 멍
한마디
[弁慶の泣き所]는 정강이뼈를 뜻하는데 옛날에 역사 인불 중에 弁慶라는 강한 남자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강한 사람도 차이면 우는 급소라는 뜻이 생겼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