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초간정_직접 촬영

하루종일 유리장만 딱는다. 터키 이스탄불의 하루 일상이다.  필자는 터키에서 4년간 해외 주재생활을 한 적이 있다.  한국보다는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 주재원들이 출퇴근  가사 도우미를 두는 경우가 많다.  가사 도우미의 하루는 한국과는 다르다.  일을 시작하면서 유리창을 딱고, 일하는 시간의 절반을 유리창만 딱는다.  그들의 설명은 “유리창으로 복(福)이 들어오기에, 항상 깨끗한 상태를 유지하여야 한다”고 한다.

한국은 터키와는 다르다.  복은 나눔을 통하여 들어온다고 믿었다.

적선지가 필유여경(積善之家 必有餘慶).  선한 일을 많이 한 집안에는 후손에게 복이 미친다는 뜻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유효한 말이다.  선한 뜻으로 가까운 이에게 열 번 밥을 사면, 일곱 명은 잊어버린다.  그러나 나머지 두세 명은 언젠가 기억하고, 본인이 받은 호의를 다시 되돌려준다.  그러기에 적선은 “아낌없는
" 과  ”언젠가”라는 두 가지 전제가 항상 붙는다.  Give and Take에 익숙한 우리 도시인에게 쉬운 일은 아니다.

나눔이 있는 양반들이 모여있는 곳.  경북 북부를 여행하게 되면, 예천군 용문면의 초간정(草澗亭)을 찾아보라고 권한다.  개인적으로 우리나라 정자중에서 가장 풍광이 좋은곳이다.  초간정은 “풀과 내가 있는 정자”라는 아주 담백한 뜻을 가진 곳이다.

정자는 자연 암반위에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지어져 있다.   흐르는 계곡과 함께
자리 잡은, 건물과 자연이 하나가 되어있는 곳이다.   드라마의 단골 촬영지로도 이용되고 있다.  최근에 방영된 “미스터 션샤인”에서 애신(김태리)과 함안댁(이정은)이  한가한 오후 시간을 보내는 곳이다. 초간정을 찾는 이가 더 많이 늘고 있다고 한다.

초간정_사진출처 tvN

초간정(草澗亭)은 조선 중기의 유학자인 권문해가 지은 정자이다. 권문해는 퇴계 이황의 문하생이자, 한국판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인 “대동운부군옥(20권)”을 저술한 유학자이다.  그가 49세 되던 해인 1582년(선조 15)에 벼슬을 그만두고 낙향하여 지은 별서 정원이다.

계곡물을 휘감고 흐르는 언덕 위에 있는 초간정은 360도 사방 풍경이 아름답다. 예천(醴泉)은 물이 좋은 고장이다. 직접 보지 않고, 설명만 하기에는 아쉬운 곳이다.

초간정은 도로에서 너무 가까워, 찾아가는 그윽한 맛은 덜하다.  예전에는 종가에서 산길을 따라 걸어갔다고 하니, 조금씩 보여지는 아름다움은 더욱 좋았을 것이다. 교통의 편리함이 옛 멋을 해치는 것은 누구를 탓할 일도 아니다.

그래도 초간정은 자연을 거슬리지 않는 겸손함을 다시 느끼게 하는 원림(園林)이다.편안한 자연에서 선한 마음이 나오듯이, 우리의 자연을 지키는 것이 우리의 마음을 지키는 것이다.  예전 기억을 찾아가는 고택 기행이 우리를 다시 맑게하여 주는 것이다.  선한 사람들이 자연과 함께하는 예천의 고택, 초간정의 가을이 더욱 기대된다
// 끝

이동고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한옥고택관리사 협회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