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안다고 생각했던 많은 것들이 사실은 잘못 알거나, 진실이 아니었다. 그 중에서 “마르크스”에 대한 것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래서, 오늘은 “마르크스”라는 철학자가 가졌던 생각에 대해 간단하게 정리해서, 세상의 오해를 풀어보고자 한다

--- 마르크스의 말 중에서 ---

새들은 들판의 곡식을 쪼아 먹지만, 인간은 곡식을 가루로 변형하고, 가루를 반죽으로 변형하며, 반죽은 빵으로 변형한다. 곡식을 빵으로 변형하는 인간의 의식적인 활동, 두뇌와 손의 통합적 행동, 이것이 인간의 노동이다. 마르크스는 최초로 노동을 철학의 무대로 올린 사람이다.

인간은 이성적인 존재이기 이전에 도구를 사용하는 동물이며,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기 이전에 노동을 통하여 자신의 생존을 유지하는 동물이다. 인간이 발견한 가장 위대한 도구는 불이고, 인간의 지혜는 몇백만년에 걸친 진화의 산물이며, 진화의 원동력은 노동이다. 인간의 노동이 다른 동물과 다른 것은 본능적 행동이 아닌 의식적 행동이라는 점이다

마르크스에게 모든 상품의 가치는 일정한 크기의 노동시간에 불과하다. 노동의 대가로 상품대신 화폐형태의 임금을 받는 것은 자본가가 노동자를 수탈하기 위한 기반을 제공한다. 자본가는 화폐 제도를 통해 축척 된 자본을 이루며, 노동자를 지배한다

<마르크스의 “노동의 소외이론”>
-  노동자는 노동의 결과물을 소유하지 못한다
-  노동자는 자신의 의지가 아닌 타인의 명령에 의해 노동한다
-  노동자에게 노동 그 자체는 일 이외에 더 이상의 의미가 없다
-  노동이 인간과 자연을 분리한다
-  노동자는 노동 때문에 사회로부터 분리된다
-  노동은 총체적 인간 소외를 낳는다
-  인간해방과 노동해방은 동시에 수행되어야 한다

대략적인 마르크스의 철학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노동에 대한 시각이 우리가 알던 것과는 조금 다르고, 새롭다고 느끼실 것 같습니다. 마르크스의 철학을 공부하며 가장 가슴에 남는 것은 “노동과 화폐의 관계”입니다. 평생을 노동을 제공하고 월급을 받아온 나의 모습이 스쳐지나 가네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