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거리의 퍼팅이 잘 들어가지 않는다면

축이 흔들리거나 손을 많이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프로선수들이나 퍼팅을 잘 하는 골퍼들은 축이 흔들리지 않는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스트로크가 좋지 않아도 클럽페이스가 스퀘어로 맞으면 공은 홀컵을 향해 똑바로 굴러갈수 있다.

공이 맞는 순간 클럽페이스가 흔들려서 안들어갈 확률이 높기 때문에

축을 유지하는 것을 중점적으로 연습 하는 것이 숏퍼팅 성공률을 높이는 방법이다.

먼저 그립을 잡을때 손목이 흔들리지 않게 그립을 단단하게 잡아준다.

그립이 잘잡혀야 스트로크 역시 견고해진다.

그립이 단단하게 잡혔다면 숏아이언을 몸의 중심에 둔다.

상체를 숙여 밸트에 고정시킨뒤 스트로크를 해보자.





 

머리를 잡거나 흔들리지 않기 위해 힘을 주려 하지 말고 클럽을 밸트에 고정시킨 뒤

편한 하게 스트로크를 해보자.

공이 스퀘어로 맞기 시작하면 숏퍼팅 성공률이 매우 높아질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