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커에서 뒷땅이나 탑핑이 나와 벙커샷이 두려운 골퍼들이 많다.

벙커는 하체를 많이 사용하지 않고 상체와 하체의 축이 흔들리지 않아야 쉬워지는데

하체를 과도하게 사용하거나 몸의 중심이 흔들리면서 미스가 나오게 된다.



오늘은 벙커에서 일관성있는 임팩트를 만드는 연습 방법을 소개하겠다.

그전에 벙커샷 어드레스를 설명해 보겠다.

스탠스는 타겟쪽으로 약간 오픈하고 넓게 서서 무릎을 구부려 몸의 중심을 낮춰준다.

몸과 손목을 낮추면 공이 더 높은탄도를 그리게 된다.

클럽헤드를 열고 그립이 잡히는 위치는 몸의 가운데 또는 오른쪽 허벅지 앞이 되면 된다.

볼의 위치는 왼발

체중은 왼발에 7:3 정도 더 실어준다.



<사진 왼쪽이 올바른 어드레스 >

다시 연습방법으로 돌아와서

왼팔 한손으로 클럽을 잡고 벙커샷을 해보자.

왼손으로 스윙을 하게 되면 몸의 축이 자연스럽게 유지된다.

때문에  클럽과 팔이 임팩트 구간을 지나갈때 까지 축을 유지 할 수 있게 되고 이 연습을 해주면

벙커샷역시 쉬워진다.



 

백스윙을 크게 올려준다.

몸통도 같이 회전시켜주면서 스윙한다.

공뒤에 모래를 치고 피니쉬까지 스윙을 이어준다.

이렇게 연습을 할 때는 탑핑이나 뒷땅을 두려워 하지 말고 피니쉬까지 스윙을 해줘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