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병(熱病)을 앓았다.
지독하게 사랑하였으므로....
그리고 결혼 했다.
5년의 세월은 쏜 살 같이 흘러갔다.
아들과 딸이 생겼다.

홍역을 앓았던 것처럼 생겨난 흔적들.
애들이 커 가면서 마찰음이 생겨나고 빵빵했던 풍선의 바람이 새듯 사랑이 식어갔다.

사내 결혼한 부부, 자식 낳고 가정을 잘 꾸려 갈 때만 해도 부러움을 샀건만....
이제는 이혼으로 치닫고 있다.

남편은 아내가 자신의 말을 듣지 않고 친정 식구와 자신과 돈만 알 뿐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아내는 결혼하고 나니까 남편이 변해버렸다고 징징거렸다.

남편은 결혼만하면 아내가 맛 있는 음식 해주고 각종 서비스를 다해줄 것으로 생각했다.
아내는 결혼전 남편이 매일이다시피 사온 꽃, 맛있는 과일과 양과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집에 모셔다 주는 바람에 여왕이 된 듯 했었는데....

남편은 아내가 맛 있는 음식은커녕 밥조차 제대로 해 주지 않고 허구헌날 잠만 자며 입만 열면 돈 타령만 하는 이상한 여자로 변했다며 투덜거렸다.
아내는 남편이 변해도 이렇게까지 변할 수는 없다고 여겼다.
여왕은커녕, 하녀, 아니 식모쯤으로 취급한다고 생각하기에 이르렀다.
「생활비도 제대로 내놓지 않고...」가 가장 큰 불만이었다.

아내는 아이 둘 키우는게 힘들어 지쳐있었고 남편은 직장 생활이 날이 갈수록 타이트 해지면서 언제 커트 당할지 모르는 위기감에 전전긍긍 하고 있었다.
문제는 서로가 자신의 입장만 생각하며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소홀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결혼하면 무조건, 이유 불문하고 잘 살아야 한다.
그렇지만 결혼하고 나면 대개는 변한다.
왜 그럴까?
자녀들 때문인가?
그럴 수 있다.
이들 부부도 궁합은 잘 맞는 편이었지만 아내의 일주 정유(丁酉)가 올해(壬辰)에는 「죽을 수도 있는 해」에 해당하기 때문이요, 특히 아들이 부모와 인연이 없어서 그러하다.

아들의 명은 기축(己丑)년, 계유(癸酉)월, 기사(己巳)일, 갑술(甲戌)시로 스님, 유랑하는 거지 연예인에 비견될 만 하다.

변덕이 죽 끓듯 하는 사람의 경우 대개는 합과 충이 교가(交加)함이 심한 편이다.
아들의 아버지는 겨울생 경자(庚子)일주로 경신(庚申)대운에 진입하면서 아들을 얻었는데 인연이 없는 아들을 낳았으므로 「죽었으면 좋겠다」고 할 만큼의 괴로움 속에로 휘말려 들게 된 것이다.

부모들이 자신들만의 생각속으로 말려 들면, 자녀들은 지은 죄도 없이 사회의 문제아가 되기 쉽다.
이렇게 죄를 짓는 부모들은 인과응보로 그들이 내팽개친 자녀들 손에 의해 삶을 억울하게 마감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 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