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평소에 이런 말을 습관처럼 하지 않는가?
“이 나이에 새로운 일을 할 수 있을까?”
“한 5년만 젊었더라도 좋았을 텐데, 이제는 너무 늦었어."
“정말 그 때 결단을 내렸어야 했었는데, 아무래도 지금은 틀렸어.”
이 말이 한계를 넘지 않으면 당신은 여기서 고인 물처럼 되어버린다. 그 한계를 넘어서는 생각이 바로 1%다.

 

 ‘나이’를 악용하지 않는가
우리들은 나 혹은 당신이 몇 살인가라는 문제에 지나치게 민감하다. 이 민감함이 자기 스스로를 가두는 거대한 가시울타리임을 잘 모른다. 심리적 한계를 너무 빨리 결정해버리는 것이다. 스스로 새로운 것을 준비하거나 시도하는 것을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나이는 40대나 50대나 심지어는 30대까지에도 걸쳐 있다. 예를 자신의 나이가 40세라고 하자. 평균 수명이 길어지는 추세로 보면, 100살까지 살 수 있다고 볼 때 사실 40은 인생의 반환점도 채 돌지 않은 나이다.


의외로 인생은 길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인생은 무척 길기도 하다. 세월의 길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인생은 짧기도 하고, 길게도 느껴진다. 인생의 시간을 길게 쓰는 방법에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그 중 하나는 세상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든 나이의 한계를 과감히 벗어버려야 하고, 또 다른 한 가지는 순간순간 치열하게 자기 시간을 꾸려나갈 수 있어야 한다. 혹시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지만 나이 때문에 미룬다면 좀더 자신에게 신랄해지라. 자신의 게으름이나 우유부단함을 합리화하기 위해 ‘나이’를 이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에게 물어봐야 한다. 왜냐하면 많은 사람들이 게으름을 합리화하는 강력한 도구로 나이를 이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두뇌는 서른이 지나면서부터 다른 움직임을 보인다고 한다. 그래서 새로운 일에 바로 익숙해지는 사람과, 이전의 두뇌 사용법에서 벗어나지 못해 새로운 일을 잘못하는 사람으로 나뉘게 된다. 치열하게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자신의 두뇌 능력 가운데 종합하는 기능이 나이와 함께 예리해 지고 있음을 체험하게 될 것이다. 그러니까 어떤 분야를 꾸준하게 갈고 닦아온 사람이라면 두뇌가 점점 밀도 높게 촘촘해진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나이가 문제가 아니라 작전을 세우고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그런 자세로 치열하게 무엇인가를 갈고 닦으면서 살아가야 한다. 인생을 새로운 것을 찾아가는 하나의 과정으로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누구나 나이를 먹지만 은퇴의 나이는 같지 않다.

 

 내 몸의 나이를 아는가?
맑은 얼굴을 가진 채 곱게 잘 늙으신 어른들을 보면 “나도 나이 들어서 저런 얼굴을 할 수 있다면” 하고 생각할 때가 있을 것이다. 마음을 잘 다스리고 몸을 잘 다스리고 살아온 사람들의 얼굴이다. 그러나 그런 얼굴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그 어르신들이 좋은 화장품을 쓰고 잘 먹고 걱정거리가 없어서 그렇게 저절로 고운 얼굴로 늙은 것이 아니다. 그런 분들은 100% 평생 지치지 않는 자기관리를 해온 분들이기 쉽다. 규칙적인 생활에 좋은 음식을 먹고, 적당한 운동과 마음을 잘 다스려온 생활습관이 몸에 배서 그런 얼굴이 만들어지는 것일 것이다.


특히 무엇보다 자기 몸에 대해 잘 안다. 예민하고 살피고 그에 잘 맞는 처방을 찾아 그 선을 철저히 잘 지킨다. 자신이 얼마만큼 먹어야 편안한지, 하루 중 어느 때 잠이 들어야 아침에 일어날 때 쾌적한지, 어느 시간이 가장 컨디션이 좋아 일하는데 집중할 수 있는지 등을 꼼꼼히 잘 안다. 또 몸이 좀 안 좋아도 약이나 병원을 찾지 않고도 자기 스스로 생활습관과 식습관을 조절하고 다스려 이겨내기도 한다. 자기 몸을 아는 일은 이래서 중요하다.


언젠가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30대 중반의 직장인과 거의 평생 하루 1시간 걷기를 실천한 70대 노인의 몸 나이를 측정한 두 사람의 몸 나이가 완전히 뒤바뀐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숫자적인 나이에 지나치게 민감한가? 자신의 몸의 나이를 알고 나면 놀라 수도 있다. 이제 정신의 나이에 대해선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해왔다. 그러나 이제쯤 더욱 몸의 나이에 예민해지자. 자기 몸을 아는 것이 풍요로운 미래를 꿈꿀 수 있는 바탕이 되기 때문이다. 웰빙 코드로 시작된 건강에 대한 관심은 최근 반신욕 ,족욕 등 온갖 열풍을 불러왔지만 무조건 유행에 따를 것이 아니라 자기 몸을 잘 알고 한 가지라도 꾸준히 실천하면서 마음까지 건강한 바이러스가 전염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나를 알아가는 여행에서 내 몸을 알아가는 길은 나이를 얼마든지 뛰어넘을 수 있는 가장 훌륭한 비결이다.

 

 전문가는 은퇴가 없다
성공한 사람은 무엇으로 말하는가? 그들은 일로 말한다. 아무리 인간성 좋고, 발 넓고, 착하고, 유머러스한 사람이라도 일을 못하면 ‘꽝’이다. 직장인, 직업인은 일로 말하고 일로 승부해야 한다. 물론 모든 일을 다 잘할 수는 없다. 그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한 가지를 특별히 잘하는 일은 가능하다. 아무리 무능해도 한 가지 이상은 잘하는 일이 있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L은 기획서 하나는 끝내주게 잘 쓴다든가, 며칠간 농성하던 고객도 L이 설득하면 악수하고 돌아간다든가, 해외시장 돌아가는 건 L이 제일 잘 안다든가 같은 누구나 인정해주는 나만의 트레이드마크, 나만의 최고인 영역을 확보해야 한다. 일단 사회가 높게 평가하거나 인정하는 것보다 자기가 좋아하고 즐길 수 있는 일을 찾는 것이 시작이다. 그것을 찾았으면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그 분야에 관계된 지식, 어학능력, 사람관계를 넓혀가며 커리어를 쌓는다.


회사는 신입사원을 채용하더라도 결코 ‘학생’을 뽑지 않는다. 사회에 나와서 일을 ‘할’ 사람을 뽑는 것이지, 일을 ‘배우려고만 하는’ 사람을 뽑지 않는다는 말이다. 또한 그간 학교에서 배운 것을 소진하라고 뽑는 것도 아니다. 이제부터 100% 자기 에너지 중 회사와 자기계발을 위해 적당히 나누어서 투자해야 한다. 실제적인 나이가 퇴직 시기에 놓였더라도 스스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자기를 끊임없이 혁신하고 변화의 축에 세우는 한, 건강만 허락한다면 은퇴란 좀체 없다.

 

* 체성회 사외보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새 칼럼이 업데이트될 때마다 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한경닷컴에 회원 가입하신 후 -> 칼럼회원 가입하셔야 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