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을 환영하는 우리의 매너지수를 올려보자!

며칠 전에 SIWA(Seoul International Women's Association)의 새 대표가 될 Veronica Koon과 함께 한국의상 '단'에서 정서미 디자이너의 품격있고 우아한 한복을 함께 체험해봤다. 한복을 입고 인터뷰를 하게 되었는데 세계화와 한국문화에 대해 새삼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었다. 지금 우리는 과연 세계인을 맞을 준비가 되어있을까? 영어만 잘하는 편견 있는 사람과 영어는 못해도 편견 없는 사람 중에 세계인에 누가 더 가까울까? 세계 여러 나라에서 사용하는 국제어인 영어도 잘하고 편견도 없으면 금상첨화겠지만 문화에 대한 편견이 강하면 세계인이 되기 어렵다. 결국, 나라에 대한 틀에 박힌 선입견 고정관념을 깨는 것에서부터 외국친구를 사귀는 첫걸음이 시작한다. 내 주변에 비록 어색한 영어를 구사하지만 외국인들에게 우리나라의 전통문화를 성심껏 소개하고 공유해서 인기 있는 지인들이 몇몇 있다. 완벽한 의사소통에는 문제가 다소 있을지언정 상대 문화의 다름을 마음깊이 인정하기에 시종일관 긍정에너지가 맴돈다. 세계만국공통어인 미소를 머금은 이들의 밝은 표정은 언어소통의 장애를 뛰어 넘는 울트라 급 파워가 있다.

외국인이 아직도 두려운 당신의 Globalization과 Localization

세계는 지구촌이 된 지금 바디랭귀지도 문화권별로 해석이 다양하기 때문에 미리 관심을 갖고 공부해 두면 좋다. 얼마 전에 브라질 친구 집에 가서 음식을 먹다가 맛있다는 표현으로 엄지와 검지를 동그랗게 모으고 나머지 세 손가락을 피는 OK 표시를 했다. 그런데 그 친구가 순간 당황하면서 브라질에서는 OK사인이 상대방을 비난하는 표시로 이해될 수 도 있음을 설명해주었다. 이처럼 문화 및 관습 차이는 가끔 오해를 불러일으키기도 하므로 외국인과 소통 시에는 그들의 문화에 대한 공부를 미리 하는 것이 오해를 줄이는 첩경이다. 독특한 문화가 만나서 공유할 수 있는 공통된 산물을 창조하고 또한 그들 문화 각각의 특성을 존중해 줄 수 있는 세상, 바로 21세기 바람직한 우리들의 모습이 아닐까? 또한 이것이 바로 Globalization이면서 동시에 Localization된 신세기일 것이다.

문화와 정서를 알리는 우리는 모두 ‘한국대사’

얼마 전에 방문했던 독일대사관에서 독일이라는 나라에 대해 외국인들이 조금이라도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해 소개하고 대접하는 독일대사와 대사부인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독일의 수도가 어디인지 아느냐는 짧은 퀴즈로 관심을 집중하고 외국인들의 독일에 대한 인지도를 측정하면서 점점 독일이 얼마나 아름다운 나라인지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서 나도 점점 독일의 매력에 빠져 벼렸다.
‘대사’가 나라를 대표하여 그 나라의 의사를 전달하고 문화와 정서를 알리는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볼 때, 우리나라 국민 모두는 바로 최일선의 ‘한국대사’라고 볼 수 있다.


편견을 버리는 연습이 세계인을 만든다


코스모폴리탄은 세계주의자, 국제인, 세계인. 등으로 번역이 되지만, 사실 이런 건조한 번역보다 중요한 것은 이 단어의 바탕에 깔려있는 철학적 개념. 말하자면, ‘편견 없는 섞임’ 의 과정이다. 앞으로의 세상은 우리가 살아가는 지금의 세상과는 엄청나게 다른 세상일 것이다. 어쩌면 국경이라는 개념이 무의미할 수도 있다. 하루에 지구 한 바퀴를 돌아다니며 일하고 세계인들과 매일 네트워킹하는 우리의 미래를 상상해 보자. “인간은 본인의 경험 내에서 타인을 이해한다.” 그렇기 때문에 편견을 없애는 것이 이문화를 이해하는 데 필요하다. 세계인들과 생각을 나누고, 세계 친구들과 함께 세상을 헤쳐 나가고 성취하는 우리의 미래가 현실이 되려면 마음속에서 이문화에 대한 ‘경계와 편견이 없는 섞임’을 받아들일 준비가 필요하다. 세계인이 되기 위해서 가장 먼저 익혀야 할 것은 영어가 아니라 바로 편견을 버리는 연습이 아닐까?

[Photos by 윤석문 기자]
[한복 by 정서미 디자이너]

박영실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