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연간 자살자는 1만 3천여명에 이른다고 한다. 또한 자살시도자는 거의 30여만명에 이르러 대한민국 자살공화국이 되어버린 걸 보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세상 살면서 죽고 싶다는 생각을 안 해 본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래서 그런 생각을 가진분들을 위해서 몇 가지 방법을 제안한다.



먼저 하루동안 아무것도 먹지 말아보세요. 배고파 죽는다. 
하루종일 맛있는 음식을 쌓아놓고 다 먹어보세요.배터져 죽는다.
이것도 안되면 하루동안 아무일도 하지 말아보세요...심심해 죽는다.
그래도 안죽으면 자신을 힘든 일에 미쳐서 두배 세배 일해보세요...힘들어 죽는다.
그래도 안죽으면 홀딱 벗고 거리로 뛰쳐 나가보세요...그럼 쪽팔려 죽는다 그래도 안 죽는다고요? 그렇다면 당신은 여전히 이 세상이 필요한 사람이라는 의미이다.



얼마 전 병원에서 30년 동안이나 정신과에서 근무한 한 수간호사의 말에 의하면 자살은 심한 우울증에서 만들어지며 이러한 우울증과 자살의 뿌리에는 심한 열등의식이 있다고 한다. 자기가 자기를 사랑하지 못하게 되면 열등감에 빠지고 결국 자살로 이어진다.



나는 ‘새끼호랑이 자살사건’ 이야기를 종종 사람들과 나눈다. 그 사건의 내용은 대략 이렇다.
한 새끼 호랑이가 있었는데 그 호랑이는 자기가 개라는 생각이 들더란다. 그래서 엄마에게 물었다.
 “엄마.. 나는 내가 개라는 생각이 들어.. 내가 정말 호랑이 맞아?”
 “그럼 아가야.. 넌 백수의 왕 호랑이란다. 자부심을 가지렴”
하지만 새끼호랑이는 여전히 자신이 개라는 생각이 들어 이번에는 아빠에게 물었다.
“아빠.. 전 정말로 호랑이 맞나요? 개가 아닌가요?”
“아니란다. 넌 백수의 왕, 호랑이야.”



아버지로부터 왕이라는 말을 들은 새끼 호랑이. 기분이 너무 너무 좋아서 콧노래를 부르면서 산기슭을 내려오는데, 그 때 마침 선녀와 나무꾼에 출연하는 나무꾼이 선녀의 옷을 훔쳐서 뛰어내려오면서 호랑이한테 한마디 던졌다. 그런데 그 말 한마디에 그만 새끼호랑이는 자살해버렸다.
 
나무꾼이 한 말은 바로...“야... 비껴 이 개새끼야”



이 이야기를 나눌 때마다 우리가 자신에 대해서 갖는 자존감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번 깨닫는다. 사람은 자기가 자기 자신을 평가하는 것 이상으로 평가받지 못한다. 자기가 자신을 50점으로 평가한다면 세상 어느 누구도 50점 이상을 주지 않습니다. 하지만 자기 자신을 100점짜리가 아닐지라도 100점짜리라고 믿는다면 세상 사람들도 100점짜리로 믿어주게 된다.



미국의 유명한 동기부여가인 브라이언 트레이시는 자기 자신을 좋아하는 것이야말로 행복과 성공을 동시에 만들어내는 강력한 힘이라고 말한다. 그래서 그는 “나는 내가 좋아”라는 말을 끊임없이 반복하게 한다.



우리 모두는 만물의 영장으로 이 세상 어느 누구보다도 귀하고 소중하다. 힘들고 마음이 지칠 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내가 좋아”라고 말해보자. 자신을 사랑하는 것. 그것은 세상의 거친 풍파와 비난, 고통을 이겨낼 수 있는 가장 강력한 힘인 자존감의 힘이다. 그리고 진정한 뱃짱이란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스스로에게 후한 점수를 줄 수 있는 사람이다.
 
세상 가장 친한 친구... 하지만 좋아하지 않으면 가장 나쁜 친구가 되어버리는 것이 "나"란 존재다. 나를 가장 확실하게 살리는 방법.. 바로 칭찬과 격려의 한마디로 끊임없이 일으켜 세우는 방법이 공짜로 나를 살리는 방법이다. 오늘 한번만 끌어안고 이렇게 말해보자.
"난 대단해... 난 행복해..난 내가 좋아....하하하"
===============================================================

한국유머전략연구소  소장 최규상(010-8841-0879)

다음"유머발전소" 카페:  http://cafe.daum.net/nowhumor

최규상의 유머편지: http://www.humorletter.co.kr

첫 번째 책, “세상을 가지고 노는 힘, 유머력”-yes24구경가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