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서는 체중이동이 필요하다.

체중이동을 하려고 몸통과 허리를 슬라이드 시키는 분들이 많다.

백스윙때 몸통의 회전을 최대한으로 감아주었다면 이제 그 힘을

다운스윙으로 전환시켜서 강한 임팩트를 만들어줘야 한다.

이때 상체와 하체의 분리가 이루어져야 더욱더 큰 체중이동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아래 상체와 하체의 분리를 익힐수 있는 연습 방법을 소개한다.

양발을 모아준 상태에서 백스윙을 시작한다.

클럽과 팔이 위로 올라가는 동시에 왼발을 왼쪽으로 내 딛는다.

이때 어깨도 최대한 틀어준다.

그 다음 왼발로 몸을 슬라이드 시킨 뒤 스윙을 한다.

상체는 최대한 힘을 빼주고 왼발을 내딛도록 해준다.



테이크어웨이때 상체는 백스윙 방향으로 회전하고 동시에 하체는 다운스윙을 시작하게 된다.



때문에 상체와 하체의 꼬임이 강해지고 테이크어웨이 시작과 동시에

하체는 다운스윙을 할 준비가 되어 있기 때문에 이 상태에서 피니쉬 까지 휘둘러 보면

상체와 하체의 분리를 몸으로 익힐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