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드에 나가서 에임을 할 때 어떻게 하는가?

볼 뒤에 서서 타겟으로 부터 공까지 가상의 라인을 머릿속에 그려넣고 볼앞에

포인트를 잡는것은 누구나 다 알것이다.

가상의 라인에 맞춰 어드레스를 들어가게 되는데 막상 어드레스 하고 타겟을 바라보면

엉뚱한 곳을 보고 있는 경우가 있을것이다.

어드레스때 에임한 곳을 보지 않고 다른곳을 향해 있으면 몸이 경직되고 불안해진다.

이미 머릿속에 잘못 서있다는 불안감에 자신없는 스윙이 나오고 그 결과는

미스로 이어진다.

어드레스 하고나서 타겟이 아닌 다른곳을 보고 있다면

2가지를 신경써서 다시 어드레스에 들어가보자.

첫째, 뒤에서 전체를 바라본다.

보통 에임을 할 때 볼 뒤에서 홀을 바라본다.

이때 볼 바로 뒤에서 보지말고 뒤로 두발 정도 떨어져 더 멀리서 바라본다.

볼에서 최소 2미티 이상 뒤에서 홀 전체를 바라본다.

이렇게 한 두 걸음 뒤로 떨어져 바라보면 시야가 넓어져 보다 정확하게 에임이 가능하다.

둘째, 스탠스 라인으로 걸어가라.

에임을 할 때 홀과 볼 사이에 가상의 라인을 긋고 볼앞에 포인트를(사진-파란색 라인)

잡는게 대부분이다.

그리고 볼을향해 바로 걸어들어가 헤드를 맞추고 어드레스를 취하는게 보통이다.

이렇게 어드레스를 들어가게 되면 평평한 홀에서는 괜찮지만 볼이 놓여있는 곳이 경사지거나

내리막 또는 오르막 홀에서 에임이 틀어질 경우가 생긴다.



볼 2미터 뒤에서 홀과 볼의 라인을 맞추었다면 스탠스를 (사진-빨간라인)

해야되는 곳으로 걸어들어가자.

파란라인을 향해 어드레스 들어가지말고 빨간라인을 향해 어드레스를 들어간다

그렇게 볼에서 멀리 어드레스를 들어가면 넓은 시야를 유지할수 있고

보다 정확한 에임을 할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