差不多就行了
Chàbuduō jiù xíng le
대충 살자


 

A: “差不多就行了”成了很多人的口头禅。
A: 'Chàbuduō jiù xíng le' chéng le hěn duō rén de kǒutóuchán.
A: '챠부뚜어 지우 싱 러' 쳥 러 헌 뚜어 런 더 커우터우챤.

B: 不过现实是,没有几个人真的能任性生活。
B: Búguò xiànshí shì,méiyǒu jǐ ge rén zhēnde néng rènxìng shēnghuó.
B: 부꾸어 시앤스 스, 메이여우 지 거 런 쪈더 넝 런싱 셩후어.

A: 说的也是,除了努力,我们还能做什么?!
A: Shuō de yě shì, chúle nǔlì, wǒmen hái néng zuò shénme?
A: 슈어 더 예 스, 츄러 누리, 워먼 하이 넝 쭈어 션머?

 

A: “대충 살자”는 말은 많은 사람들의 입버릇이 됐어.

B: 그런데 현실은 정말 멋대로 편하게 살 수 있는 사람은 별로 없다는 거야.

A: 그러게. 노력 말고는 우리가 또 뭘 할 수 있겠어?!

 

단어:
成 되다 / 口头禅 입버릇 / 不过 그런데

现实 현실 / 任性 멋대로 / 生活 생활하다

除了~还能 ~말고도~할 수 있다 / 努力 노력하다

做 하다

 

한마디
'差不多'는 '대강 같다, 거의 비슷하다’는 뜻입니다.

지난해 말 SNS에서 유행처럼 퍼진 ‘대충 살자’란 놀이를

'差不多就行了', 혹은 '别太认真'으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소극적인 인생 태도처럼 느낄 수 있는 문구가 어쩌면

치열하게 경쟁하며 사는 이 시대의 젊은이들의

마음의 소리일지도 모릅니다.

 

시사중국어학원 쉬시에시에 강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