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방 제 마음이랍니다
원래는 이렇지 않았답니다
오곡백과가 무르익고 꽃이 지천으로 피고
새들이 노래하고 벌나비들이 너울대는
그야말로 꿈의 궁전이었답니다




근데 글쎄 근데
살다보니 언젠가부터
나도 모르는 사이에 이렇게 되었답니다
누가 빈 몸만 들어와서 새로 가꾸어보지 않겠어요?
선듯 왔다가 구경만 하고 선듯 간다면 사양할랍니다




오세요 한 십년 푹 묵어 쉬면서
그저 내 농장이려니 내 천국이려니
온몸과 온맘과 온영혼을 쏟아붓지 않으시겠어요?
물론 한 십년쯤 뒤면 본전 돌려달라지 않고
훌훌 털고 떠나신다해도 뭐라 않겠어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