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도 올해도

 같은 그 벚나무 꽃그늘 아래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은 다 다르더라

 다시는 오지 않을

 사람의 짧은 봄날이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