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고 하셔도 갈 수가 없어요

                                김종태

스무이레 새벽입니다
이제야 보고 싶다고
다 괜찮다고
다 잊자고
다 그런거라고 하시면서
오라고 하셔도 갈 수가 없어요

가녀린 초승엔 <아직>이라며 고개 저으시고
통통한 보름엔 <너무 환해 부끄럽다>며 좀 기다리라시고
쭈그렁 하현 때에는 <보기 싫다>고 손사래치시더니
이제 미늘 없는 낙시바늘 그믐처럼 되어
당신을 잡을 수도 없게 되니
오라고 이젠 오라고 초록불을 켜고 오라고 하셔도

갈 수가 없어요
이젠 갈 수가 없어요
저 길을 건너기 전에
저 강을 건너기 전에
저는 보이지 못할 겁니다

해가 뜨고 있어요
세월이 가고 있어요
이젠 더 이상 곁에 있을 수가 없어요
해가 뜨면 전 보이지가 않아요
하루가 가면 전 사라진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