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아들이 있는데, 초등학교 때 외톨이였는데 초등학교 선생님 덕택에 밝아졌어요. 그 이후 초등학교 그 선생님처럼 되는 게 꿈이 되었어요. 정시로 교대 지원에 노하우를 알려주세요!"


초등학교 선생님을 꿈을 가진 학생의 고3 학부모의 말이다.


 

금년도 430, 교육부에서 교원수급 안정화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2019학년도 초등임용시험부터 지역 교대 졸업자에게 주는 임용시험 가산점을 3점에서 6점으로 늘리고, 다른 지역 교대 졸업생에게는 가산점을 3점만 준다현직교사에게는 가산점이 주어지지 않는다.

이는 해당 지역 교대 졸업자를 우대함으로써 지역단위 교대의 교육과정의 질적 향상 및 지역에 특화된 교육의 필요성도 높이고, 교대를 선택할 때부터 해당 지역에 대한 애착도를 높인다. 또한 수도권 및 세종시 등 대도시로 빠져나가는 초등교사 때문에 발생하는 결원을 예방하기 위해서이다.

하지만, 금년도(2019학년도) 일반 초등교사 임용시험 입학원서 접수를 통한 경쟁률을 보면, 광주 5.9, 인천 3.8, 서울 3.34, 세종 3.32, 대전 2.7 울산 2.09 부산 2.07 대구 2.04 전북 1.95 경기 1.86, 제주 1.59, 전남 1.11, 경남 1.44, 충북 1.15, 충남 1.06, 경북 1.01, 강원 0.93 순서이다. 여전히 대도시가 지방 각도보다 크게는 6배 가까이 차이가 발생을 확인할 수 있다.

초등학교 선생님이 되고 싶은데, 어떻게 정시를 지원하면 될까. 내 성적에 맞는 정시 지원의 틈은 뭘까.


지금부터 한 번 알아보도록 하자.


초등교사를 하려면, 교대나 대학 초등교육과(이화여대 또는 제주대)를 지원해야 한다.


군별로 살펴보자.


(1)[].


이화여대 초등교육과는 수시모집에서 결원 발생 시 정시모집으로 해당 인원을 이월하여 모집단위별로 선발한다. 이 말은 수시모집 때 모두 등록을 해서 이월되는 인원이 없다면 정시에서 선발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원서접수 시에 수시이월인원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통 초등학교 선생님이 되고 싶은 학생은 []군에서도 이화여대 초등교육과를 지원하는 경향이 크다.


또한 수능 100%이다. 학교 내신이 좋지 않은 특목고 재학생이나 재수생의 경우, 수능점수로만 가기 때문에 지원하는 경향이 매우 크다. 일반고 학생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다. 하지만, 이화여대 초등교육과의 경우, 대부분 고교 학업능력이 매우 우수함으로 수능 최저학력기준보다 높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수능의 교과 반영비율에서 특이한 점이 있다.


인문계의 경우, , (), , 탐 모두 각 25%로 균등하지만, 탐구는 사탐이든, 과탐이든 2과목 중 1과목을 택한다는 점에서 탐구 1과목만 잘 본 학생에게 유리하다. 또한 과탐을 선택하더라도 수리는 수()를 봐야 한다는 점에서 주의하도록 하자. 면접은 없다.


(2)[]


모든 교대가 []군이다. 면접이 매우 중요하다.


교대 합격의 당락은 면접점수다.


초등교사는 어린 학생과 소통하면서 지식뿐만 아니라 인성까지 형성시키는 것을 업무로 하고 있다. 어린 학생이기 때문에 초등학교 1학년, 2학년 등 저학년의 경우 자신의 의사를 결정하고, 표현하는데 서툴다. 한글도 모르고, 구구단도 모른다. 덧셈 뺄셈도 모른다. 초등교사는 이러한 학생에게도 인성을 가르치고 지식도 전수해야 한다. 면접 점수에서 인성이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이유이다.


면접 비율을 대학별로 보면 학교별 차이가 보인다.


경인교대 30%, 서울교대 20%로 수도권 지역 교사를 배출하는 교대가 면접 경쟁에서 매우 치열하다. 수도권이 고등학교 숫자도 많아 교사 지원자가 지방에 비해 많고, 다양한 지역에서 수도권으로 올라오고 글로벌 시대이기 때문에 초등학생의 특성도 다양하다. 이에 대처하는 교사의 인성과 적성, 균형된 가치관을 매우 중요시할 수밖에 없다.


이어서 지방 교대를 보면, 10%는 광주교대/대구교대, 9%는 청주교대, 8.3%는 진주교대, 8%는 춘천교대, 5%는 공주교대 및 교원대이다. 특히, 교원대, 공주교대는 면접 비중이 낮다. 하지만, 수험생의 인성이 교직에 맞지 않다고 판단되면 불합격할 수 있음을 잊지 말자.


수능점수 반영을 보면 올해 수능에서 언어, 수리의 문제 난이도가 높아 표준점수가 매우 높은 경우, 어느 교대가 자신에게 적합할지 특성이 나타난다.


서울교대, 춘천교대, 청주교대, 공주교대 등은 표준점수를 반영하고, 전주교대는 언어를 표준점수로 수리, 사탐/과탐을 백분위로 반영한다.


또한 백분위 반영은 경인교대, 광주교대, 대구교대, 부산교대, 진주교대, 제주대, 한국교원대이다.


학교별로 정산하는 방법에 따라 나타나는 점수가 다르므로 직접 확인하기 바란다.


③ 학생부 반영비율을 보면, 부산교대/대구교대가 50%, 공주교대가 40%, 전주교대가 30%로 높은 편이고, 경인교대, 교원대는 학생부를 반영하지 않다.


이는 학교 내신과 비교과 부분에 대한 반영을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순수하게 면접에 의해 학생의 능력을 평가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3)[]


제주대 초등교육과는 수능 100%로 선발로서 학생부를 반영하지 않는다.


제주대는 국립대로서 비용이 매우 저렴하고, 전국에서 비행기로 연결되어 있음으로 이동하는데 이점이 있다. 따라서, 대부분의 초등교사 지원자들이 넣어보는 학교로서 합격이 쉽지 않다. 지원 시 신중하기를 바란다.


 


현민 씀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교육전문가, 현민S입시연구소장, 현민면접팀 에스논술(신촌, 분당) 출강.


hm6161@naver.com


hm616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