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유람차처럼 
  천천히 돌 것 같은 우리의 세월
  저 물이 다 떨어지기도 전에 빨리 오리라
  아!  빛보다 빠른 세월이여
  오라 애인이여
  무얼 그리 망설이느냐

 

  이별의 아픔이 두렵다고
  사랑하지 않을까보냐
  죽음이 두렵다고
  삶을 주저할 수 없듯이


  사랑은
  살아있는 사람의 귄리이자 의무
  깊은 사랑은 이별을 빛내 주고
  많은 이별은 사랑을 강하게 한다
  살아갈수록 살아가기 어렵고
  사랑할수록 헤어지기는 더욱 어려워라


  저 혼자 가는 인생길
  외로와 바장이며 서성이며
  태산을 걸머진 고독보다는
  사하라를 적시는 눈물이 될지라도
  아마존을 말리는 한숨이 될지라도


  기꺼이 사랑하며 어우러지며
  빛나는 관계로 엮어가자
  함한 세상에 흔들리는
  한 자루의
  촛불이 되더라도
  짧은 여름 밤을 밝혀보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