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거짓 뉴스(Fake News)와 SNS에서의 악성 댓글로 인해 상처를 받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믿을 사람이 없고, 신뢰할 만한 기사가 없다며, 의심부터 하고 보는 문화가 퍼지고 있다고 하니,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

어떻게 하면 "진정한 사실"을 만들고 이를 진실하게 전할 수  있을까?

과연 나는 진실하게 살고 있으며, 내가 하는 말과 행동은 정말 진실한 것일까? 그들은 나의 언행을 진실하게 느끼고 있을까? 혹시 일부분이라도 의심을 하거나 거짓으로 받아들이지 않을까?  그래서 진실을 만드는 방법을 정리해 보았다.

1. 직접 경험을 한다. 무슨 일이든지 직접 해 본다.

쓰레기를 줍든, 신문을 돌리든, 직장생활을 하든 장사를 하든, 사업을 하든, 무엇이든 직접 해 보아야 한다. 그런 과정에서 실패를 하든 실수를 하든, 두려움 없이 도전해 본다. 직접 겪는 과정에서 느끼고, 생각한 것들은 오랫동안 기억되며, 꾸미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진실을 드러낸다.

그런 과정을 통해, 또 비슷한 경험을 반복하면서, 배우게 되고, 또한 그런 경험이 훗날 자산이 되어 또 다른 일을 할 때 큰 도움이 된다.

2. 직접 경험을 하지 못하는 것은 간접경험을 한다.

짧은 인생에서 모든 걸 다 직접 겪을 수는 없다. 그래서 우리는 책을 읽고 신문을 읽으며 간접 경험을 하려고 한다. 크고 작은 이야기들을 읽어 보고, 노트나 머릿속에 모아 두어 자신의 이야기로 저장해 둔다. 책을 읽거나 신문을 읽어서, 다양한 사람들이 겪은 경험이나 실패와 성공의 이야기들을 잘 정리하고 이해하여, 자신이 이해할 수 있는 이야기로 정리해 둔다.

이왕이면 오래된 고전을 읽고, 믿을만한 신문을 골라서 읽어야 한다. 편협한 사고방식이나 오류 투성이의 글을 읽는 것은 오히려 간접적으로나마 겪어 보지 않은 게 나을 수도 있다.

3. 이론적인 뒷받침이 될 수 있도록 책을 읽고 공부를 한다

자신의 경험이나 다른 사람의 경험을 뒷받침할 수 있는 이론적 배경이나 논리를 정리하여 경험과 지식이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다른 사람의 신뢰를 쌓고 믿음을 줄 수 있는 스토리(Story)를 전해 줄 수 있다.

그래서 우리는 전문적인 책을 읽거나 수준 높고 깊이 있는 강의를 들으며, 공부를 하는 것이다. 공식적으로 인정된 학자들의 학문을 따라 배우고, 그들의 이론과 학문적 깊이를 되새기면서 자신의 경험과 간접경험이 헛되지 않음을 증명할 수 있으면 더욱 좋은 일이다. 이를 통해 자신의 경험이 더욱 탄탄한 이야기로 구성될 수 있도록 한다.

4. 자신의 이야기를 증명해 줄 자료를 만든다.

다양한 책을 읽고, 공부를 한 후에, 자신 경험과 주장을 더욱 공고히 하고 싶다면 스스로 글을 써서 정리를 하거나 논문을 써서, 증거가 되는 글을 남기면 믿음이 가므로 더 단단해진다. 의심하는 사람도 있고, 신뢰하지 못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으나 이런 경우에는 책이나 글을 증거자료를 제시해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한다.

5. 진실한 사실을 만들고 싶다면, 언행이 올바르면 된다.

굳이 수준 높은 학문의 길을 걷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딱히 깊이 있는 공부를 하지 않았다고 해도 작은 말 한마디와 한 줄의 글에서도 인격과 품성이 배어 나 오는 것을 감출 수 없다. 낭중지추(囊中之錐), 주머니 속에 감추어진 칼이 자신도 모르게 삐어져 나올 때가 있다. 교양이 없는 말이나 거친 행동은 얼떨결에 작은 언행에서 나타나기 마련이다.

그래서 나는, 강의를 할 때나 글을 쓸 때, 한 글자  한 단어를 함부로 쓰지 않는다.

"그들의 시간과 돈을 아깝지 않게 하라."("문장론", 쇼펜하우어)

.

 

홍석기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