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간월도의 간월암이다
 어리굴젓이 유명한 간월도
 어떤 때에는  물이 빠져서 모래 위를 걸어 건너가는데
 간혹  어떤 때에는 바닷물이 들어와서  이렇게 줄배를 타고 건너야 한다

 살다 보면 걸어도 가고
 또 살다 보면 줄배도 타야 한다
 건너가서 간월암을 보는 것이 목표일진대
 줄배를 타면 어떻고
 또 걸어간들 어떠랴

 걷게 되면 걷는 것을 즐길 것이오
 줄배를 타게 되면 줄배를 즐길 일이다 
 달빛이 아름답다는 간월도에서
 인생만큼이나 배릿하고 짭쪼롬한 어리굴젓을 안주 삼아
 소주 한잔 하는 것이 인생의 너그러움 아닐까

 간월암 앞에서 배를 타게 되었다고 불평하는 사람이 우습고
 간월암 앞에서 걸어가게 되었다고 투덜거리는 사람도 싱거울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