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취 1






   저는요

   그늘지고 습한 데 살아요



   키도 크지 못하고

   땅에 납작 업드려 살아요



   잎도 예쁘지 못하고

   털북숭이에 넓적하고 얼루기에요



   근데요

   제 꽃을 보셨어요?

  

   하늘하늘 하늘을 춤추고요

   큼직큼직 큰 大자를 꿈꾸지요










  바위취 2







취나물인지 알고 부지런히 오신 님

미안해서 어쩌지요?

누군가가 이름을  그리 불러주어서 그렇지

먹을 수 없답니다




보기만 하시면 안 되나요?

입으로 먹는 것만을 원하시는 님이여

먹은 기분은 하루 가지만

본 느낌은 평생 간답니다




먹을 수 없는 내 앞에서

먹을 것만 탐하시는 당신은

그렇게 고집 부리다가는

언젠가는 볼 수도 없다는 것을 모르시나봐요








  바위취 Saxifraga  stolonifera MEERB.

  관상용으로도 심는 범의귀과의 상록다년초로 습하고 그늘진 데서 잘 자라고

  다른 취는 보통 국화과이나 바위취는 다르다. 잎은 신장형으로 넓고

  연한 무늬가 있다. 꽃대 높이는 20-40 cm 이다.

  6-7월에 특이한 꽃이 핀다. 大문자꽃이라고도 한다.

  생즙을 백일해 화상 동상 등에 쓴다.

  중부 이남에 자라고 겨울에도 푸른 잎이 죽지 않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