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처럼 생겼지만 먹지 못한다
너무 쓰다
칠엽수라고 부르는 나도밤나무과의
마로니에 나무와 꽃과 그 열매

맛난 밤처럼 생겼지만
너무나 쓰디쓴 내 인생처럼

너무나 써서 가까이 할 수 없었던
내 청춘의 그 사람이여
정말  지금은
<지금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박건 - 지금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하모니카  A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