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을 재미있게 보고 있다. 무엇보다 한국 대표팀이 좋은 경기를 보여줘서 기쁘다. 아쉽게 8강 진출은 실패했지만,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웠다. 사실 2002년을 제외하면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은 항상 약한 팀이고 불쌍한 팀이었다. 죽기살기로 축구를 하는데, 상대를 이기지 못했다. 태극전사들이 목숨을 걸로 전투를 벌이지만 결과는 언제나 장렬한 전사뿐이었다. 그러나, 이번 월드컵은 많이 다른 것 같다. 선수들이 죽기살기로 뛰기보다는 축구를 진지하게 즐기며 행복과 즐거움을 만들었다. ‘죽기 살기로’ 뛰던 과거의 모습이 아닌 ‘창의적인 플레이를’ 만드는 것 같아서 보는 사람도 좋다. 언젠가 차범근 감독이 아들 차두리와 자신을 비교하며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그 당시 나에게 축구는 생활이 아니라 '밀리면 끝나는 전투'였던 것 같다. 그런데 아들 두리는 확실히 다르다. 축구는 '자신을 행복하게 해 주는 생활'인 것 같다. 축구를 하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좋은.”

 

차범근은 우리 어렸을 적 대한민국의 우상이었다. 내 기억에 우리 친구들은 모두 등번호 11번을 달고 싶었다. 왜냐하면, 차범근이 11번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결국 친구들 중에 가장 축구를 잘하는 녀석이 11번을 달았다. 아시아 최고의 축구선수였던 차범근. 그가 언젠가 신문에 기고했던 글이 생각났다. 당시에 나에게 매우 강한 인상을 줬던 그의 글이 생각나서 그의 글을 검색해서 다시 읽었다. 그는 자신의 기고문에서 자신과 아들 차두리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자신에게 축구는 전투였는데, 차두리에게 축구는 즐거운 생활의 일부인 것 같다”고 말이다. 차범근과 차두리가 과거의 한국축구와 지금의 한국축구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쩌면 이것은 축구뿐만이 아니라, 우리가 살아온 시간 동안의 변화일지도 모른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은 ‘정복의 시대’에서 ‘창조의 시대’로 넘어가고 있다. 나는 확실히 그렇게 생각한다. 내가 어렸을 때의 상황과 지금을 비교해보면 우리는 ‘싸워 이겨야 하는 것’보다는 확실히 ‘새로운 것을 즐기는 것’같다. 사회, 정치, 경제, 문화를 봐도 그렇고 축구와 같은 스포츠를 봐도 그렇다.

 

정복의 시대에 살았던 사람들은 싸워 이겨야 했다. 정해진 영토를 차지하기 위해, 상대를 쓰러뜨려야 내가 살 수 있었다. 이것은 전쟁과 같은 제로섬 게임이다. 내가 100을 얻기 위해서는 상대가 100을 잃어야 한다. 그리고 상대는 언제나 자신이 100을 얻기 위해 내 100을 빼앗아가려 한다. 그래서 빼앗기지 않기 위해, 상대를 쓰러뜨리기 위해, 싸우고 경쟁하며 살았다. 하지만, 창조의 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경쟁은 약간 다른 의미를 갖는다. 이제는 정해진 영토를 차지하는 ‘땅 따먹기’와 같은 경쟁이 아닌 새로운 영토를 만드는 게임에 사람들은 집중한다. 왜냐하면 그것이 더 큰 시장을 만들고 더 큰 이익을 주기 때문이다. 요즘은 우리가 차지하고 싶어하는 영토가 갑자기 생기기도 하고 크게 팽창하기도 하고, 때로는 없어지기도 한다.

 

예를 들어, 예전에는 축구 선수는 축구로 성공하지 못하면 ‘먹고 살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요즘은 축구 선수로 최고가 되지 못해도, 축구 해설가로 더 유명해지는 사람도 있고, 스포츠 에이전트가 돼서 축구 선수를 연예인처럼 관리하는 사람도 있고, 축구 구단이나 감독에게 숨어있는 유망한 선수들을 찾아주는 전문 스카우터가 되기도 하고, 축구 교실을 하거나 또는 축구 유학을 전문적으로 연결하는 유학원을 하기도 한다. 축구에 대한 시장이 커지면서, 다양하고 새로운 창조가 가능해졌다. 그래서 축구에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들은 ‘싸워 이기는 것’에 관심을 갖기 보다는 축구에 대한 시장을 더 키우고 팽창시키는 것에 더 주목한다.

 

 

나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환경은 제로섬 게임이 아닌, 플러스섬 게임이 지배한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 남과 싸워서 얻는 것보다는 새로운 창조를 통해 더 많은 것을 얻는 것이 더 현명하다는 믿음이 있다. 그래서 우리 자신의 속마음을 ‘싸워 이기자’는 것에서 ‘즐거움을 창조하자’는 마인드로 바꿔야 한다. 자신의 마음속을 바꾸지 않으면, 자신도 모르게 어느 순간 또 제로섬 게임을 하게 되기 때문이다. 앞에서 인용한 차범근 감독의 기고문에는 이런 구절도 있다.

 

“내가 두리에게 배우는 게 하나 있다. 언젠가 자전적인 글에도 썼던 적이 있지만 '남의 행복이 커진다고 내 행복이 줄어들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그래선지 이 녀석은 항상 여유가 있다. 늘 최고여야 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남을 인정하는 여유가 없는 나에 비해 두리는 동료를 인정하는 여유가 있다. 그래서 두리의 삶이 나보다 더 즐거운 모양이다.”

 

 

정복의 시대를 살아가느냐, 창조의 시대를 살아가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마인드는 달라지는 것 같다. 정복의 시대는 기본적으로 제로섬 게임의 상황이다. 대표적인 제로섬 게임은 전쟁이다. 남과 싸워서 이겨야 내가 원하는 것을 얻는다. 사실, ‘태극전사’라는 용어도 전쟁이나 군대에서 가져온 말이다. 마케팅은 전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게 다른 회사가 손해를 봐야 내가 이익을 본다는 제로섬 게임의 마인드에 빠지게 된다. 제로섬 게임에서는 경쟁자가 패하면 내가 승리하지만, 현실은 경쟁자도 패하고 나도 패하는 경우도 많다.

 

중요한 것은 창조의 시대를 살아가는 것이다. ‘싸워 이겨야 한다’는 생각보다는 ‘즐거움을 만든다’는 생각을 더 먼저 해야 한다. ‘이기는 습관’이 아닌 ‘창조의 습관’을 가져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