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일본 도쿄에 다녀왔습니다.
글로벌 불황 여파로 일본경제도 많은 타격을 입고 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거리를 오가는보통 사람들의 표정도 매우 피곤해 보였습니다.
 
그래도 2년3개월만에 찾은 도쿄는 변하고 있었습니다.도쿄역등 도심은 재개발로 말끔히 단장돼 있었습니다.불황속에서도 재도약을 준비하는 기운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무엇보다도 눈길을 끈 것은 소비시장의 가격 파괴 현장이었습니다.

 지난 3일 오후 6시께 도쿄시내 상업 중심지인 JR이케부쿠로역 인근 대로변.미니 스커트를 입은 젊은 아가씨들이 퇴근길의 샐러리맨들에게 할인 쿠폰을 나눠주고 있었다.이들이 주는 쿠폰은 외식업체에서부터 가라오케,주점 등을 이용할 때 10-20% 정도 할인 받는 티켓이다.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일본 소비시장에 가격파괴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전국 어디를 가나 거리에서 가장 많이 눈에 띄는 문구는 ‘割引’ ‘SALE’이었다.
 올들어 도쿄시내 편의점에는 주머니가 얇아진 소비자들을 겨냥해 평소의 절반 가격인 250엔(약 3000원)짜리 도시락까지 등장했다.
 할인점 백화점 쇼핑몰은 물론 자영업자들도 최고 50% 할인 행사를 벌이고 있다.신주쿠역 앞 오다큐백화점 매장 곳곳에는 ‘여름 세일 전품목 30%’라는 문구가 걸려있었다.
 요즘 신 업태로 뜨고 있는 대형 쇼핑몰들도 마찬가지.도쿄 인근 사이타마현에 지난해 문을 연 초대형 쇼핑몰 ‘이온레이크타운’내 점포들은 예외없이 30-50% 세일중이다.50% 할인 행사를 하는 유니클로 매장에는 티셔츠 등 500엔짜리 상품이 넘쳐났다.
 외식업계는 소비자를 잡기 위해 저가 메뉴로 승부를 걸고 있다.수도권을 중심으로 200여개 점포를 운영중인 이자카야 체인점인 산코우마케팅은 올해 새 브랜드인 ‘킨노쿠라(金の藏)Jr’을 론칭했다.
 이 곳에서는 모든 메뉴를 300엔 균일 가격에 팔아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회사 관계자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이자카야 업계를 선도해 왔으나 고객들이 가격에 민감해 저가 브랜드를 도입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불황 여파로 급성장하는 업체들도 나타났다.
 슈퍼 등에 빵을 공급하는 케익 제조업체 ‘돈레미(ドンレミ)’는 식품아울렛 매장을 열어 대박을 터뜨렸다.이 회사는 제조 과정에서 모양이 흐트러진 제품을 정상 가격보다 30% 싼 가격에 팔고 있다.  
 품질은 같고 값이 싸다는 소문이 나면서 도쿄시내 키타센쥬 직영점에는 소비자들이 몰려들어 개점 전부터 줄을 서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중고 주방설비를 공급하는 리싸이클 업체인 템포스바스타즈도 주목받고 있다.이 회사는 전국에 43개 체인점을 보유한 자스닥 상장업체로 신제품보다 최대 50% 저렴한 가격으로 주방을 만들어주기 때문에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모리시타 와코 사장은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창업자의 최대 관심은 ‘가격’”이라며 “외식업계의 생존 키워드는 가격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경제지표를 봐도 일본 소비자들이 불황으로 가격에 더 민감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각부 통계에 따르면 샐러리맨들의 점심값은 5년전 860엔에서 올해 680엔으로 20% 가량 떨어졌다.
 지난 5월 1인 당 급여는 전년 동월 대비 2.9% 감소한 26만7395엔으로 조사됐다.5월 실업률은 5.2%로 4월보다 0.2%포인트 상승,5년8개월 만에 최고치로 치솟아 고용상황도 더 나빠졌다.
 한·일 외식업 컨설팅 회사인 (주)K&J의 아라이 미찌나리 대표는 “일본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소비시장도 1,2년 이상 침체 국면이 이어질 것”이라며 “품질은 유지하면서 최대한 가격을 내리는 마케팅 전략을 써야한다”고 주장했다.

 불황이 끝난 뒤 일본과 한국은 또 어떻게 달라질지 관심거리 입니다.지금부터 준비하는 쪽에게 더 많은 기회가 오지 않을까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