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전후 대한민국 경제위기 때 힘과 용기를 북돋워 주던 세 박씨!
박세리, 박지성, 박찬호 세 사람을 '삼박자'라 하지요.
2010년 전후에 또 박씨가 나타나서 힘과 용기를 불어주고 있죠.
박인비. 그래서 네 명을,
네. '네박자'라 한답니다. 리얼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