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좋은 책을 많이 읽었는데, 오늘은 법구경 중에서 직장인에게 도움이 될 만한 구절을 정리해 보았다. 쾌청한 월요일에 좋은 느낌으로 독자에게 다가갔으면 좋겠다.

- 우리는 곧 우리가 생각하는 것이다. 우리가 어떤 모습이든 모두 우리 생각에서 나왔다. 우리의 의식과 심리 상태가 우리의 세계를 결정한다.
(비슷한 것이, 영화 “역린”의 세자역을 한 현빈의 대사에 있다. 의미는 대충 아래와 같다.
“생각이 말을 만들고, 말이 행동을 만들고, 행동이 버릇을 만들고, 버릇이 인생을 만든다”)

- 지혜로운 자는 과거를 후회하지 않고, 미래를 걱정하지 않는다. 그들은 현재속에서 살아간다. 살아감의 유일한 진리는 실천하는 것이다. 존재하는 모든 것은 변화한다. 그러므로 어떠한 이론도 무의미하다.

- 최고의 이익은 무병이고,
가장 큰 재산은 만족이며,
최고의 감정 교감은 신임이다.

최고의 기쁨과 즐거움은 바로 열반이다.
(참고: 열반은 죽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순간 내가 느끼는 그 무엇이다)

: 나는 최고의 이익과 큰 재산 그리고 최고의 감정 교감을 가지고 있었네요……

- 한사람의 고통과 즐거움은 내가 외부적인 것을 얼마나 얻었느냐에 달린 것이 아니라, 내 마음이 얼마나 만족하느냐에 달려있다.
마음속에 탐욕이 가득 들어차, 다른 사람의 평가를 의식하게 될 때, 우리는 외부적인 명, 색, 물질의 속박을 받게 된다.

- 내 소유라는 생각이 없으면 스스로를 깔 보지도, 다른 사람을 부러워하지 않게된다.

- 불교가 추구하는 최고의 선은 자신의 감각 기관, 언어의식, 몸과 마음을 잘 다스리는 것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불교에서 전하는 좋은 말들은 다른 곳에서 하는 말과 크게 다르지는 않은데, 좀 더 멋진 비유가 숨어있는 것 같다. 서양은 직설적인 면이 있고, 동양은 비유적인 면이 강하다. 젊었을 때는 직설적인 것이 좋았는데, 50대 중반에 들어서니, 비유적인 표현이 좀 더 우아하고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주어서 좀 더 끌리는 것 같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