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공텍스 Expo 참관記<1>

비행기 트랩을 빠져나오는 순간 후끈한 열기가 밀려 들었다. 한낮의 호치민은 찜통 그 자체다. 탄 손 낫 공항에 대기 중인 버스에 올랐다. 빵빵하게 내뿜는 에어컨 바람이 더없이 반갑다. 호치민의 더위는 5월의 우기가 시작되기 전, 4월에 절정을 이룬다.
초절정의 더위를 마다하지않고 호치민에서 열리는 봉제기계/섬유전시회 ‘사이공텍스(Vietnam Saigon Textile & Garment industry Expo 2018)’를 참관하기 위해 5시간을 날아왔다.

 

전시가 열리는 사이공 전시 컨벤션센터(SECC)는 푸미훙 뉴시티( Phu My Hung New City)의 중심부에 위치해 있으며 호치민시 중심부에서 15분 거리,  탄 손 낫(Tan Son Nhat) 국제공항에서 30분 거리에 있다.
전시장으로 향하는 버스는 오토바이의 물결 속을 용케도 헤쳐 나간다. 오토바이는 베트남을 대표하는 거리풍경이다. 통화하며 한 손으로 운전하는 것 쯤은 예사다. 달리는 오토바이 뒷자리에 앉아 식사를 하고, 한 손으로 핸들 잡고 또 한 손은 마차를 끌기도 한다. 위험천만해 보이나 여유만만한 표정이다. 너나없이 달인 수준이다. 둘은 보통이고 셋이 타는 모습도 흔하게 눈에 띈다. 오토바이 물결을 한참 보고 있으려니 어지럽다. 마치 굽이치는 냇물 한가운데 서 있는 느낌이다. 짧은 스커트의 여성들은 ‘와이 쭁랑’으로 감싸고 오토바이를 탄다. 일종의 덧치마다.

 

베트남의 인구는 9천 6백만명에 이른다. 오토바이 대수는 약 4천 5백만대로 두 명에 한 대 꼴이다. 오토바이 시장은 물론이고 마스크와 헬멧 시장도 그만큼 크다.
오후 2시 반경, 전시장(SECC) A1홀 앞에 버스가 멈춰섰다.
"여기서 입장티켓 받으려면 시간이 좀 걸린다. 저쪽 A3홀로 이동하면 기다릴 필요없이 바로 발급받으실 수 있다"라는 안내원의 말을 전적으로 신뢰한 게 탈이었다. 일행들과 함께 전시홀을 이어주는 이동카에 올라 야외 천막부스 맨끝으로 이동했다. 하루 중 가장 더운 시간대인 2시라 내리쬐는 햇볕이 뜨겁다 못해 따가웠다. 안내원의 말 대로 기다림없이 즉석에서 발급받아 천막 전시부스로 들어섰다.

조금 전 북적이던 A1홀 입구와는 사뭇 다르다. 한산했다. 패브릭 전시관이었다. 봉제기계 전시관을 보러온 일행들이라 아연실색할 수밖에. 낑낑대며 들고 있던 책(봉제기술) 박스를 입구에 놔둔 채 패브릭관 다섯개홀을 가로질러 봉제기계관인 A2홀 위치를 확인한 다음, 다시 제자리로 돌아와 보니 무겁게 가지고온 책 박스가 온데간데 없다. 그새 일행들도 봉제기계 부스를 찾아 뿔뿔이 흩어진 모양이다. 다행히 박스는 일행이 챙겨 한국관 부스에 맡겨 두었다고 연락이 왔다. 이렇게 전시참관 신고식을 호되게 치르고서야 한국관이 있는 A2홀에 발을 들였고 숨을 고를 수 있었다.

 

Vietnam Fabric & Garment Accessories Expo와 동시에 개최된 이번 전시회는 베트남의 섬유 의류산업에서 가장 크고 영향력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최측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10개 홀(3만 2천 평방미터) 공간에 27개국 880개사들이 참가해 최신 섬유 봉제기기와 자동화 기술 그리고 봉제 원부자재를 소개하였으며 특히 넓은 공간에 제품을 여유있게 배치하여 쾌적하게 참관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며 “그 결과 전시기간 중 3만여 봉제섬유산업 관계자들이 다녀가는 등 베트남 및 주변국가의 모든 구매자에게 원스톱 시장을 성공적으로 제공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직접 둘러본 전시장 모습은 주최측의 포장(?)과는 조금 달랐다. 우선 섬유 봉제기기가 전시된 A1, A2홀의 경우 참관객은 붐볐으나 몹시 어수선한 분위기였다. 각 부스에 출품된 기기들이 참관객들의 동선을 고려치 않고 일반 매장에 빼곡하게 진열해둔 모양새였다. 게다가 소음이 엄청난 섬유직기가 군데군데 섞여 있어 상담은 커녕 옆사람과의 대화도 불가능한 부스가 많아 참가사나 참관객 공히 고역일 수밖에 없었다.

 

일본이나 독일,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봉제기계전시회에 비해 규모면에서나 내용면에서도 떨어지긴 매한가지다. 총 10개 홀 중 패브릭과 액세서리 전시공간을 빼면 섬유 봉제기계 전시공간은 두개 홀이다. 한국봉제기계공업협회(회장: 손병준)는 이번 전시회에 한국관을 별도로 운영해 한국 참가기업들의 바이어 상담 등 비지니스를 측면 지원하기도 했다.

 

세계 유명 봉제기기 브랜드 부스에는 한국 에이젼트사 담당자들이 한국 고객을 응대하며 마켓팅 지원을 펼치고 있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개막 첫날 오후에 입장한 터라 두시간 남짓 주마간산격으로 둘러봤다. 내일은 10시부터 17시까지 왼종일 전시참관이다. 심도있게(?) 보는 것은 내일로 미루고 17시, A1홀 앞에 대기 중인 버스에 올라 석식 장소로 이동했다.

 

40여분을 달려온 버스는 네온빛으로 기와지붕이 곱게 장식된 베트남식 레스토랑 길 건너편에 멈춰섰다. 길을 건너야 한다. 오토바이 대열이 끊어지질 않는다. 그렇다고 건널목도 신호등도 없다. 한참만에 현지인 가이드 Ly의 도움을 받아 줄지어 달리는 오토바이를 가로질러 천천히 건넜다. 사람도 오토바이도 멈춤없이 물 흐르듯 정리가 되는게 그저 신통방통할 따름이다.

아오자이를 예쁘게 두른 직원이 반갑게 맞았다. 길다란 식탁에 일행들이 마주앉았다. 베트남식 만찬이다. 쌀국수가 빠질 리 없다. 이어 이름모를 먹을거리가 줄줄이 등장했다. 접시를 비우기도 전에 또 새로운 찬이 나온다. 우리 말로 상다리가 휘어질지도 모르겠다. 모르면 물으라 했다. 가이드 Ly에게 상 위에 오른 베트남 음식의 설명을 부탁했다.

 

우리가 흔히 ‘월남쌈’으로 알고 있는 것은 ‘고이꾸온(Goi Cuon)’이다. 라이스페이퍼 위에 부재료를 넣어 말아 땅콩소스에 찍어 먹는다. 베트남식 파전이라는 ‘반쎄오(Banh Xeo)’의 맛도 독특했다.  쌀가루 반죽에 돼지고기, 새우, 숙주 등을 넣어 얇게 부쳐서 만든다.
나의 식성은 잡식성이라 해외 어딜 가도 고민은 없다. 그런데 이번 일행 중 유독 입맛이 까탈스런 한 분이 있었다. 해외출장이나 여행땐 아예 입맛에 맞는 집반찬을 바리바리 싸들고 다닌다 했다. “현지 음식에 적응해 보려 노력해 보았지만 인력으로 안되더라”며 챙겨 온 반찬을 주섬주섬 꺼내 놓았다.

 

호텔을 체크인 했다. 일행들은 캐리어를 룸에 들여놓고선 호텔 뒷편에 있다는 여행자 거리로 행차했다. 이 거리는 조그만 까페와 숙소, 그리고 저렴한 가게들이 많아 백패커들 간 소통과 정보 공유의 베이스캠프 역할을 하는 곳이라 했다. 내일 오전 전시장에서 중요한 미팅이 있다는 핑계로 아쉽지만 소생은 몸을 뺐다. 대신 호텔 옥상(31층) 스카이라운지를 찾아 한 잔의 생맥주로 도심 야경을 안주삼아 첫날 일정을 마무리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