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것은 ‘성장’을 의미한다. 그러나 성장은 도전과 갈등을 토대로 이뤄진다.

아주 오랜 옛날, 신이 이 세상에 살던 때, 한 초로의 농부가 신을 찾아와 이렇게 말했다.
"봅시다. 당신이 정말 신이라면, 그래서 이 세상을 창조했다면, 꼭 한마디 할 게 있소.
당신은 신일진 모르지만 농부는 아니오. 농사일을 조금도 모르잖소. 꼭 알아야 할 게 있단 말이오."“  

신이 물었다.  "뭘 말하려는 건가?”

"내게 딱 일 년만 주시오. 딱 일 년 동안만 모든게 날 따르도록 해주시오. 그리고 가만히 지켜만 보시오. 이 세상에서 가난이 싹 걷힐 테니까."

신은 농부의 뜻대로 일 년을 주었다. 물론 농부는 최선의 것을 청했다. 농사짓기에 최선의 일 년을 비바람도 없고, 천둥 번개도 없고, 날씨가 고른 일 년을. 모든 일이 순조롭게 잘 되어갔다.

농부는 즐거웠다. 곡식은 잘 자랐다. 햇빛을 원하면 햇빛 좋은 날이 왔고, 비를 원하면 비 뿌리는 날이 왔다. 모든게 좋은 일 년이었다. 자동적으로 잘 되어갔다. 곡식이 한껏 자랐다.

농부는 다시 신을 찾아가 말했다.
"봅시다. 한 십 년만 농사가 이렇게 잘 된다면 사람들이 일을 안 해도 양식이 충분할 거요."

이윽고 곡식을 거둘 때가 되었다. 그런데 죄다 껍데기만 있을 뿐, 알맹이는 한 알도 없는 것이었다. 깜짝 놀란 농부가 신을 찾아가 물었다.


"이게 어찌된 겁니까? 뭐가 잘못된 겁니까?"

신이 말했다.  "도전이 없었기 때문이다. 혼란이, 갈등이 없었기 때문이다. 방해되고 좋지 않은 건 죄다 피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껍데기만 있을 뿐, 알맹이가 없는 것이다. 약간의 수고는 해야지 않겠느냐. 약간의 고난이, 천둥, 번개, 비바람이 있어야 하질 않겠느냐. 그래야 껍데기 속의 알맹이가 영글지 않겠느냐.”


이세상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것은 없다. 쉽게 얻을 수 있다 하더라도 당신이 원하는 결과는 아닐 것이다. 오히려 복잡하고 인내하고 노력하고 도전하는데 나타난 갈등이야말로 자신을 알차게 만들고 제대로 성장하게 만들어준다.




※ <칼럼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새로운 칼럼을 무료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