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10월 이후부터 적어온 독서목록이 마침내 2000권을 찍습니다.
173개월 동안 매월 11.56권의 책을 읽어온 셈이지요.

이를 기념하여 나름대로 정리해보았더니 역시 경제경영서가 602권, 인문학이 701권, 자기계발서 323권, 어학 56권, 그리고 자연.기술과학이 64권이네요.

가장 많이 빌려본 도서관은 동대문도서관과 아리랑 도서관입니다.

가장 많이 산 서점은 영풍문고, 반디북, 수락문고, 교보문고, 노원문고 순입니다. 수락문고는 상계동 사무실이 있을 때 아래 층에 있던 동네 서점입니다. 어느 날 보이지 않더니, 길거리에서 이 문고 사장님을 두어번이나 우연하게 보았습니다. 다시 책과 관련한 일을 하신다더군요.

15권 이상 읽은 출판사로는 길벗, 김영사, 부키, 좋은 책 만들기, 한스미디어, 한국경제신문, 청림출판, 두남 등등입니다.

5권 이상 읽은 작가는 : 김진명, 베르나르 베르베르, 파울로 코엘료 등 소설가들이 월등한 수자로 많고요. 다음으로는 홍성국, 홍익희, 김민주, 코트라와 같이 개인적 인연이 있으신 분들의 책을 많이 읽었습니다.

핸드폰을 보는 시간이 많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월별 읽은 책의 양도 늘었습니다. 이는 아무래도 책을 읽는 속도도 빨라진 점도 있지만, 이전에는 한 자 한 자 꼼꼼히 읽었지만, 요즘은 한 눈에 한 페이지를 읽고 중요한 부분을 세심하게 읽기 때문인 듯합니다. 하지만 일단 책을 잡으면 첫 페이지에서 끝 페이지까지 일일이 넘겨야 직성이 풀리는 것은 여전합니다.

읽는 분야는 세월이 가도 별 변화는 없지만 요즘들어 국제정치와 경제에 관한 분야를 더 읽습니다. 아무래도 다음 책을 준비하는 것이 그렇고, 이제는 실무보다 전체를 읽고 싶은 마음이 생겼나 봅니다. 다음 책으로는 '국제 정치 무역'를 쓰려고 합니다. 세상의 흐름을 무역하는 장사꾼의 눈으로 해석해보려고 합니다.

독후감은 나름 꾸준히 쓰려고 합니다. 제 블로그에는 독후감을 포함하여 책에 관한 글이 779개 올려져 있습니다. 독후감의 형식으로는 대략 네가지로 봅니다. 1) 동일한 주제에 대해 다른 의견을 가진 두어권의 책을 비교 설명하고 내 의견을 쓰는 독후감으로 'CEO 경영의 서재를 훔치다'로 발간하였습니다. 2) 시사적으로 관심이 많은 기사를 읽고 이와 연관된 책을 소개합니다. 그리고 저의 의견을 적는 형식입니다. 이는 한경닷컴에 '기사 하나 책 한권'이라는 제목으로 3-4년 연재한 적이 있습니다. 3) 관심주제에 관하여 질문으로 A4 한 장을 꽉 채우는 것으로 블로그에 '질문으로 세상에 답한다'입니다. 4) 읽은 책의 주요 내용을 인용하고 간단히 제 의견을 덧붙이는 형식으로 가장 많이 씁니다. 전체 분량은 대략 A4 한 장 내외입니다. 전에는 읽을 때마 저의 메일링리스트에 있는 분들에게 보냈지만, 스팸같아서 요즘은 1달에 한 번 정도만 보냅니다. 그래도 저를 잊지 말아달라는 의미입니다.

그냥 책을 읽으면 허전할 것같아 다음에 쓰는 책의 주제에 맞는 책들을 골라 읽는 편입니다. 그 결과 현재까지 공저나 코트라 이름으로 낸 자료를 빼면 현재까지 11권을 냈습니다. 200권읽고 저서 한 권이 나오는 셈입니다. 칼럼으로는 '홍재화의 작은 사장이야기'로 약 3년간 월간 웰스매니지먼트에 연재했고, 현재는 조세일보에 '홍재화의 무역이야기'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조세일보에는 주로 국제, 정치, 무역, 무역창업, 해외 영업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한경닷컴에는 '총무형 인간'을 주제로 인간관계에 대한 내용을 써보려고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해도 많이 읽었습니다. 원래 제가 한 번에 확 하는 스타일도 아니고, 한 번에 확 잘하는 스타일도 아닙니다. 그냥 오래 하라면 하기는 합니다. 그러다보니 어느 새 2000권이 넘었습니다. 이제는 읽는 것만큼 책으로는 좀 더 독자들과 가까이 갈 수있는 내용으로 쓰고 싶고, 무역으로는 시류와 사업성이 맞는 트렌드를 찾아 더 나은 장사꾼이 되었으면 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