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感謝).

늘이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감동이다. 감동(感動)은 깊이 느껴 마음이 움직이는 상태다. 감동은 감사와 감격과 감응의 조합이다. 감사는 감동의 기초이며, 감격은 감동의 물결이며, 감응(感應)은 감동의 결과다. 감사하면 감격할 일이 생기고, 감격은 신도 감응하게 한다. 감사는 신뢰와 사람을 얻고, 감격은 기적을 낳으며, 감응은 감동의 기운이 널리 퍼뜨린다. 감사는 고마운 일에 대한 인사, 자기를 낮추고 상대를 인정하는 행위, 원망스런 일도 수용하는 태도 등 그 폭이 다양하다. 감사의 눈으로 보면 세상은 감동 그 자체다. 상처를 입으면서도 꿋꿋하게 버티는 자기에게 먼저 감사하고, 함께 고생하는 이들에게 감사 표현을 하자. 최고의 감사는 당연한 일에도 고마워하는 자세이고, 지혜로운 감사는 감사할 줄 아는 상대에게 감사하는 것이다. 리더는 부하에게 수고했다는 감사의 표현을 자주 하고, 감사함으로 밝고 화목한 분위기를 만들자.

감격(感激).

감격은 몹시 고마워함이며 크게 감동한 상태다. 감격은 악조건을 이기고 승리한 드라마, 놀라운 일에 대한 예의, 대우와 존중받음에 대한 격한 고마움이다. 자신과 하늘과 시어(詩語)는 하나뿐이기에 감격이고, 역전승과 기적과 재기는 악조건을 이겼기 때문에 감격이다. 최고의 감격은 선택한 인연과 의리를 끝까지 지켜서 얻는 보람이며, 최상의 감격은 < 당신 덕분이라는> 말을 들을 때다. 애완견도 주인의 관심에 감격한다. 감사하는 사람은 상대를 인정하고 공(功)을 돌릴 줄 알고, 감격하는 사람은 겸손하고 맞장구 칠 줄을 안다. 문장은 내면 공감으로 감격을 주고, 자연은 그 자체로 감격을 주며, 사람은 1:1 동등 상황에서 정감과 감격을 주기에 1:1로 눈빛 대화를 하자. (1+1=1)이 되는 한마음으로 일심동체가 되고, (1-1=1) 이 되는 자아내려놓기로 영성의 자유를 얻으며, (1∻1=1/1x1=1)이 되는 항심으로 욕심 없는 자연인이 되자. 리더는 겸손한 언행과 헌신으로 감격을 주자.

감응(感應).

감응(感應)은 어떤 감동을 받아 마음이 움직이는 상태다. 자루속의 송곳은 드러나기 마련이고, 이로움을 주는 기운은 사물까지 움직이며, 감동과 감격은 하늘까지 감응시킨다. 꽃향기 10 리를 가고, 사람 향기는 1만 리를 간다고 했다. 인정(認定)에 인정(人情)이 감응하고, 감사(感謝)에 감사(甘辭)가 감응하며, 기도에는 하늘의 귀가 감응한다.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사랑이 교감하면 상대가 감응하고, 리더가 부하를 인정하고 감화시키면 부하는 노력과 정성으로 보답한다. 꽃도 자기를 바라볼 때 아름다움을 더 오래 유지하려고 하고, 사람은 자기에게 관심과 정성을 표시할 때 따르고 감동한다. 매사를 긍정하고 감사하는 습관으로 감동 그 자체가 되고, 기본을 지키고 기대 수준을 낮추어 사소한 일로도 감격하자. 리더는 양보와 희생으로 공덕을 쌓고, 진심과 선명한 태도로 하늘도 감응시켜 승리하소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