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들어 몇번의 주말이 지나는 동안 잔설이 얼어붙은 서울 근교산만 찾았었다. 그래서일까, 가끔은 매서운 추위와 독한 눈보라가 그립기도 했다. 때마침 지난주 금요일(12일), 강원산간 지역 눈 소식과 함께 '최강 한파' 소식이 들려왔다. 소한과 대한 사이에서 노닐던 동장군이 비로소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모양이다. 그래! 겨울은 겨울다워야 한다. 이한치한(以寒治寒)이라 했겠다. 금요일 오후, 지체없이 '함백산행'이 공지된 고교동문산악회 밴드를 클릭해 참석을 알렸다. 그렇게 배낭을 꾸려 추위가 최고조에 달한 토요일 새벽, 동장군을 영접하러 집문을 나섰다.

 

구절양장을 돌아 오른 버스는 만항재(해발 1330m)에 멈춰섰다. 강원도 정선 고한읍과 태백 혈동, 영월 상동읍이 경계를 이루는 고개로 우리나라에서 자동차로 넘을 수 있는 고개 중 가장 높다. 각지에서 몰려온 버스와 산객들로 산들머리는 이미 초만원이다. 방한을 위한 만반의 채비를 갖추고 설산 속으로 줄지어 오르는 대열에 합류했다.

 

만항재(1330m)에서 함백산 정상(1573m)까지 거리는 3km, 표고차는 243m다. 날씨만 포근하다면 더없이 만만한 코스다. 그런데 오늘은 결코 그렇지 않다. 산속 골바람은 견딜만 했다. 그러나 숲을 벗어나 바람 피할 곳 없는 정상부가 가까워지자, 삭풍이 세차게 귓불을 할퀴며 심술을 부렸다. 가히 '최강의 한파'답다. 지난 여름 이곳에 서 맞닥뜨린 '극한의 더위'가 떠올랐다. 극과 극이다. 만사 뜨뜻미지근한 것은 싫다. 분명한 게 좋다.

 

함백산 정상((1573m). 톱날처럼 솟아오른 여러 바위들 틈에 정상석이 우뚝하다. 천지사방이 순백이다. 매서운 눈보라와 칼바람에 눈(眼)을 떠 눈(雪)을 바라 볼 수가 없다. 살을 에는 독한 칼바람이 인내를 시험코자 덤벼든다. 채 1분을 버티기가 힘들었다. 정상 인증샷을 위해 스맛폰을 꺼냈으나 곧바로 먹통이다. 혹한의 해발 1573m에서 스맛폰 배터리는 무용지물이다. 참으로 동장군의 기세가 막강하다. 스맛폰 다운으로 작동 중이던 산행기록 어플도 동반 사망해버렸으니...

허겁지겁 정상부를 벗어나 헬기장 아래로 칼바람을 피했다. 코 앞에 함백산의 랜드마크 격인 주목이 아는 체 했다. 지난 여름 만났을 시 '겨울에 다시 오마'라고 했는데 헛헛한 모습으로 기다리고 있었다. 살아 천년 죽어 천년을 제자리 지키는 주목은 만고풍상 겪으면서도 꼿꼿하고 의연하다. 귀한 대접을 받는 이유이다.

 

두문동재(싸리재) 방향 능선길로 들어섰다. 수북하게 쌓인 눈길이지만 앞서 걸음한 산객들로 인해 고랑이 생겨 걷기가 수월했다. 중함백 조금 못미쳐 안부에 자리를 폈다. 눈길을 헤치느라 체력 소모가 커 허기를 채우기 위해서다. 땀에 젖은 옷 속으로 한기가 스며들고 물기 머금은 장갑은 이내 얼어 뻣뻣하다. 손끝은 아릴 정도로 시리다. 준비해 온 비닐을 펼쳐 뒤집어 썼다. 비닐 속에 열명이 다닥다닥 붙어 앉았다. 일행이 건넨 소주 일잔이 전류처럼 온몸 구석구석 번진다. 방전된 체력을 그렇게 충전했다.(함께한 일행은 고교 동문 후배들)

 

순백의 눈고랑을 따라 다시 걸음을 서둘렀다. 중함백 봉우리를 넘어 적조암 삼거리에 이르자, 구름사이로 잠깐씩 햇살이 내비췄다. 날머리로 잡은 두문동재까지는 3.2km, 결코 만만치 않은 봉우리, 은대봉(1442.3m)을 넘어야 한다. 여러번 걸음 한 함백산이다. 특히 겨울 함백산은 묘한 끌림이 있다. 왜일까? 상고대 뒤덮힌 백두대간 능선을 딛고 서면 솜털 구름 위를 떠다니는 기분이다. 이러한 몽환적 풍광에 이끌려 홀린 듯 찾게 되는지도 모르겠다.

 

은빛찬란한 풍광에 빠져 까칠한 은대봉(1442.3m) 오름길을 힘든 줄 모르고 올라섰다. 지나온 함백산 정상은 어느새 아스라이 물러나 있고, 두문동재 건너 금대봉(1,418m)이 바짝 다가섰다. 마주하고 있는 금대봉과 은대봉은, 감춰져 있어 보이지 않는다는 태백산 정암사의 금탑과 은탑에서 따온 이름이란다.
짧은 겨울 해가 서쪽으로 기울며 은대봉에 길게 그림자가 드리웠다. 걸음을 서두르란 시그널이다.

 

 

뒤처진 몇몇을 은대봉에서 기다려 함께 두문동재(싸리재)로 내려섰다. 정선군 고한과 태백시 경계선인 이 재를 두고 태백에서는 싸리재, 고한에서는 두문동재라 부른다. 엄청난 적설량, 눈보라, 상고대, 그리고 독한 칼바람까지, 강원 설산의 진수를 제대로 맛보았다. 산행 내내 은빛찬란한 풍광에 眼球도 모처럼 호사를 누렸다. 세속에 찌들어 팍팍해진 가슴도 촉촉해진 느낌이다. 함백산에서 충전된 순백의 풍광은 오랜 시간, 뇌리에 머물 것 같다.

 

만항재 -> 함백산 -> 중함백 -> 적조암삼거리 -> 은대봉 -> 두문동재(싸리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