高嶺の花ですね
타카네노하나데스네
높은 곳의 꽃이네요


 

池田: はぁ佐藤先輩、本当にきれいだなぁ。スタイルもいいし仕事も

이케다: 하-사토-셈파이혼토-니키레-다나-스타이루모이-시시고토모

よくできるし、あんな彼女がいたら嬉しいけど・・・。

요쿠데키루시   안 나카노죠가이타라우레시-케도

高嶺の花ですね。

타카네노하나데스네

キム:高嶺の花?なんですか、それは。

키 무: 티카네노하나난데스카   소레와

池田:「遠くから見るだけで、手に入れることができない物」という

이케다: 토-쿠카라미루다케데테니이레루코토가데키나이모노토이우

意味のことわざです。

이미노코토와자데스

キム:韓国では、それは「絵の餅」と 言いますよ。

키 무: 칸코쿠데와소레와에노모찌토이-마스요

 

이케다: 아~사토우 선배, 정말 예쁘네. 몸매도 좋고, 일도 잘 하고...

저런 여자 친구가 있으면 좋을 텐데... 높은 곳의 꽃이네요.

김 : 높은 곳의 꽃? 뭐예요? 그건?

이케다: [멀리서 보는 것뿐이고, 손에 넣는 것이 불가능한 물건]이라 는 뜻의 속담이에요.

김 : 한국에서는 그런 건 “그림의 떡” 이라고 해요.

 

단어
先輩: 선배 / スタイル: 몸매 / 遠く: 멀리
手に入れる: 손에 넣다 / ことわざ: 속담

 

한마디
[너무 갖고 싶다]라고 말하고 싶을 때 [喉から手が出る(목구멍에서 손이 나온다)]라는 표현도 있습니다.

 

시사일본어학원 미카미 마사히로 강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