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이 성장을 위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인재가 필요하다.

 

그런데 모든 기업이 갖고 있는 특성 가운데 한가지는 기업이 처한 환경이나 추구하는 전략이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따라서 아무리 우수한 신입사원이나 경력사원을 채용해도 기업이 추구하는 성장 전략을 곧바로 뒷받침하기는 불가능하다.

 

최근에 성장가도에 있는 일부 대기업들을 보면 특정 기업 출신의 임직원들을 대거 채용하여 선봉장의 역할을 맡기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다소 위험한 의사결정이 될 수 있다.

 

요즘 심심찮게 들리는 소리 가운데 능력 있으면 바람 좀 쐬고 오라는 소리가 있다. 능력 있으면 경력사원으로 주요 기업을 한 바퀴 돌고 오라는 얘기다.

 

실제로도 한 기업에 계속 근무한 직원보다 타 기업에서 영입되거나 한 바퀴 돌고 온 직원들이 보다 높은 직위와 연봉을 차지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물론 능력이 있으니 이직이 가능하고 실력이 있으니 높은 직위를 받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필자가 지적하고 싶은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자기계발이나 근무조건은 생각지도 않고
한 직장에서 밤낮으로 열심히 근무한 직원들이 본의 아니게 뒷전으로 밀리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경우에 조직의 결속력이나 충성심이 하루 아침에 와해될 수 있다는 것은 불문가지(不問可知)다.

 

물론 그 기업의 업종 특성이나 비즈니스 성격상 충성심 보다는 전문성이 더 중요하고 그것이 핵심 경쟁요소라면 필자가 지적한 사항을 굳이 염두에 두지 않아도 별로 문제가 되진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면 그 기업의 경영자는 다시 한 번 심사숙고의 과정을 거쳐야만 한다. 이는 자체 직원 가운데 핵심인재를 별도로 관리하는 것도 생각처럼 만만치 않다는 것과 일맥상통(一脈相通)한다.

 

정신 없이 하루하루를 보내고 매일매일 장수와 병사를 선발하여 전장에 내보내야 하는 경영자의 입장에서 이러한 일들을 고민하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니지만 어느 날 갑자기 생각지도 못한 철퇴를 맞는 것보다는 나을 것이다.

 

전세계적으로 선망의 대상이 되고 있는 몇몇 기업들의 경우를 굳이 들지 않더라도 모든 기업은 기본적으로 자체 직원을 양성할 수 있는 독자적인 인재양성체계를 갖추어야 한다.

 

이는 외부에서 직원을 채용하기가 쉽지 않은 중소기업의 경우에 더욱 절실하며, 특히 중소기업은 경영자가 전 직원을 양성하는 인재양성의 선봉장이 되어야 성장 자체가 가능하다. 
 
[한경-월드 컨설팅스쿨 원장 문종성, jsnetwork@hanmail.net]

▶ 한경-월드 컨설팅스쿨 3기 바로가기 : http://www.hkworld.co.kr/ 

▶ 전략적 교육기획 전문가과정 3기(SHRD Pro) 바로가기 :        
    http://www.hankyung.com/board/view.php?id=edu_curriculum&ch=edu&no=56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