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점이수제는 기업의 경우에 직원들이 일정한 교육을 학점으로 이수하는 제도로서 대부분 인사고과와 연계하여 운영되고 있다. 학점이수제의 도입은 1990년대 후반부터 주로 이루어져왔고, 현재까지도 많은 기업들이 애용하고 있는 교육제도 가운데 하나이다.

학점이수제의 도입 목적은 균등한 학습기회 제공과 전사적인 학습분위기 조성이 대부분이며, 주로 새로이 교육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정착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어왔다. 그밖에 특정 시험의 경우에 자격기준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한 경우도 있는데, 공인회계사(CPA) 시험 응시를 원할 경우에 회계학/경영학/경제학 등 관련 과목을 일정 수준 이상 이수해야 응시할 수 있도록 한 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학점이수제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학점이수제의 도입 목적을 명확히 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학점이수제는 기본적으로 타율에 의한 학습을 강요하는 것으로서 자기주도학습이라는 최근의 트렌드에 역행하고, 학점이수제의 주된 대상이 이미 일정 교육을 마친 직장인이나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학점이수제의 도입은 학점이수제가 도입되던 초기의 취지를 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즉 새로운 교육체계를 정착시키기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사용한 후에 일정 기간이 지나면 폐기하고, 자율적인 학습분위기가 강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촉진수단을 사용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임에 틀림없다.

특히 기업교육의 경우에 이는 극명한데, 기업에서의 교육이 플러스 기제로 활용되어야 본래의 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이지, 오히려 마이너스 기제로 사용되어서 순응하지 않으면 일정한 불이익을 주는 형태로 진행된다면, 아무리 좋은 강사의 훌륭한 강의가 진행된다고 하더라도 반발심을 초래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본래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결과적으로 반발심을 유발한 교육이 본래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보는 것은 너무 지나친 기대가 아닐까?  
 
[한경-월드 컨설팅스쿨 원장 문종성, jsnetwork@hanmail.net]

▶ 한경-월드 컨설팅스쿨 3기 바로가기 : http://www.hkworld.co.kr/ 

▶ 전략적 교육기획 전문가과정 3기(SHRD Pro) 바로가기 :        
    http://www.hankyung.com/board/view.php?id=edu_curriculum&ch=edu&no=56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