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

역경(逆境) 없이 승리한 전사(戰史)가 없고, 실패 없이 성공한 일이 없으며, 고통 없이 순탄한 삶도 없다. 하루에도 몇 번씩 기죽고 실망하며 고통에 숨고르기를 한다. 고통은 논리와 분석으로 이기지 못한다. 고통은 뛰어넘어야 이길 수 있다. 고난과 장벽과 고통은 뛰어넘어 라고 존재한다. 고난(苦難)을 박차고 일어서면 새로운 기회가 되고, 조건이 좋아도 주저앉으면 더 이상의 기회는 없다. 삶은 결정적인 순간에 온 힘을 쏟아 박차고 일어서는 역도(力道) 경기다. 역도선수는 일어서는 순간 박수를 받고, 리더는 미끄러운 바닥을 딛고 일어설 때 박수를 받는다. 결정적인 순간에 빛을 볼 수 있도록 힘과 매력을 키우자. 한 사람 양보로 100사람이 편하다면 한 사람이 양보해야 옳고, 한 사람의 제안이 100사람의 제안보다 유익하다면 그 사람의 제안을 존중해야 한다. 건강한 몸으로 마음을 만들고, 건강한 마음으로 새로운 기회를 만들자.

 

장벽.

우리는 생각과 행동의 폭만큼 전진한다. 장벽을 넘지 못하면 장벽 앞에서 멈춘다. 탄탄대로도 위험하다고 보면 이미 장애물이고, 굴림 판도 스텝이 꼬이면 장벽이며, 장벽도 정성을 다하여 뛰어넘으면 발판이 된다. 불리한 환경이 만든 장벽보다 주저앉은 마음이 만든 인위적 장벽이 더 극복하기 어렵다. 예기치 않은 고난과 기대와 반대로 가는 꼬임은 장애물이 아니라 다시 한 번 더 살피라는 뜻이고, 의미 있는 지연과 시련은 멈추었다가 돌아가라는 이정표다. 산양은 암벽에서 약초를 만나고 약수터에서 적을 만난다. 장애물은 앞으로 나가지 말라는 금지선이 아니라 힘을 저축하여 돌파하라는 출발선이다. 잔소리를 약으로 들으면 격려사가 되고, 잔소리를 잔소리로 들으면 소음이 된다. 독선에 대한 순종은 다수의 생존을 해치는 장애물이며, 큰 것에 의지하는 것은 성장을 방해하는 장애물이다. 자기 원칙을 지키고 덕과 겸손을 베풀어 남이 쳐놓은 장애물에 걸리지 말며, 장대한 기운으로 장애물을 뛰어넘자.

 

고통.

살다보면 자기가 만든 고통도 있고 잘못도 없이 당하는 억울한 고통도 있다. 분단 고통이 지연되는 것은 한마음 믿음이 없기 때문이다. 억울하다고 불평하면 고통은 더 커지고 일은 더 꼬인다. 보이지도 않고 따질 수도 없는 상대 저항과 감정 고통은 직권과 해명으로 극복할 수 없다. 해명으로 풀릴 일이라면 감정 고통은 생기지도 않았다. 기다려서 격한 감정이 사라지게 하든가 자기믿음 하나로 초월하고 뛰어넘어야 한다. 물리적 초월을 하려면 모험을 걸어야 하고, 정신적 초월을 하려면 현재의 자기를 버려야 한다. 다수가 쳐놓은 덫에 걸리면 몸부림을 금지하고 순종(順從)해야 한다. 작은 자아를 놓아버려 큰 우주와 하나가 되고, 근심과 걱정을 내려놓아 삶 자체가 되어야 한다. 높이뛰기 선수는 바를 뛰어넘으면 장대를 놓아버리고, 고통을 넘겼으면 고통 자체를 잊고 기쁨만 생각하자. 고통을 되뇌어 연상하고 잡고 있으면 고통은 더 커지기에 순간 고통을 뛰어넘을 수 있는 강자가 되소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