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한경DB

바나나맛 초코파이 등 '바나나 파이'의 인기가 시들해졌지만 과자 시장은 미소를 짓고 있다.

22일 이마트에 따르면 과자 매출은 지난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0.5%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바나나 파이가 출시된 이후인 지난 4월 매출 신장률이 10.0%로 올랐고 지난 6월과 7월(1∼19일) 각각 17.3%, 14.3%의 매출 신장률을 보였다.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전체 과자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6.1% 늘었다.

분야별로 비스킷 33.4%, 파이 32.9%, 캔디 17.9%, 초콜릿 9.6% 등 대부분의 과자류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 롯데제과 몽쉘 바나나맛, 오리온 초코파이 바나나맛 등 바나나맛 파이 매출은 지난 4월 출시 첫 달인 3월 대비 140% 증가했지만 지난 5월에는 4월 대비 9.5% 감소했고 6월에는 5월 대비 5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 관계자는 "바나나 파이 자체의 인기는 주춤하고 있지만, 신제품이 과자 매대로 사람들을 끌어모으며 과자 전체 매출을 크게 높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