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4개의 브랜드들은 어떤 공통점을 가지고 있을까?


김치냉장고 ‘딤채’, 정수기 ‘코웨이’, 전기밥솥 ‘쿠쿠’, MP3 Player ‘아이리버’

필자가 생각컨데, 위에 열거한 브랜드들은 두 개의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첫 째, 삼성전자나 LG전자 같은 대기업에서 엄청난 마케팅 예산을 쏟아 부으면서 시장의 선두자리를 노렸거나 노리고 있는 제품 카테고리들이다.

 

두 번째 공통점은 상대적으로 작은 기업임에 불구하고, 대기업의 그러한 막강한 공략을 이겨내면서 각 제품 카테고리 내에서 선두의 위치를 지금까지 지켜내고 있다는 것이다.

회사의 규모나 신뢰도, 마케팅 역량(인재와 예산), 영업력 등의 측면에서 삼성전자나 LG전자와 위의 회사들을 비교해 보자. 그 차이가 어떠한가? 이런 작은 회사들이 섬성전자나 LG전자 같은 대기업의 공세를 막아내면서 시장을 지키고 있다는 것은 실로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웅진 코웨이를 잠깐 보도록 하자. 1980년 후반 경에 삼성, LG, 대우 등 모든 대기업들은 기존의 대리점 유통망을 활용하여 정수기를 생산/판매한다고 대대적으로 언론에 보도하면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하였다. 그 위세가 어떠했을지 짐작할 수 있지 않을까. 아마 당시에 웅진 코웨이는 상당히 겁을 먹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근데 지금 삼성이나 LG에서 나오는 정수기를 보았는가. 정수기 시장에서는 이미 웅진코웨이에게 손을 든지 오래다.

 

딤채, 쿠쿠, 아이리버, 청풍무구 등 모두 웅진코웨이와 유사한 경쟁 상황과 경험을 겪은 브랜드들이다. 이들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바로 ‘전문성’ 이란 것이다.

소비자들은 전문성이란 것에는 그 회사가 크건 작건 한 점을 주고 시작한다. ‘이것 저것 하는 회사보다는 뭔가 하나에 집중을 해서 하는 회사가 더 좋겠지.’ 라고 우리 모두 생각하기 때문이다.

 

간단한 예를 들어 보자. 오전 업무를 마치고 점심을 먹으로 나갈 때 우리는 어느 식당으로 가는가. 설렁탕을 먹고 싶으면 ‘신선 설렁탕’ 이란 이제 체인화된 설렁탕 전문점으로 간다. 서울 풍납동에 가면 ‘유촌 냉면’ 이란 칡 냉면 전문 식당이 있다. 식당 자리도 좋지 않은데 365일 인산인해다. 삼겹살을 먹고 싶으면 ‘3김’이란 집을 찾는다. 성공하는 음식점들의 공통점은 이것 저것 만들지 않고 한 가지 메뉴로 승부를 건다는 것이다.   

음식점 말고 전문 브랜드는 우리 주변에 많이 찾아 볼 수 있다. 커피의 스타벅스, 양말의 인따르시아, 햄버거의 맥도날드, 피자의 피자헛, 시계의 로만손 (근데 안타깝게도 가방, 지갑 등으로 확장을 하고 있다.), 속옷의 보디가드, 아이스크림의 배스킨 라빈스, 스포츠음료의 케토레이 등등. 이 모든 브랜드들은 이미 ‘전문성’이란 이미지를 가지고 있고 각각의 시장 내에서 승승장구 하고 있는 파워 브랜드들이다.

소비자들은 한 우물을 파는 음식점이나 브랜드를 보면, 음식이 더 맛을 것 같고 수돗물 정수를 더 깨끗이 할 것 같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 삼성이나 LG같은 기업도 한 우물만 파는 중소기업한테 당할 수가 없고 이런 사실을 소비자들도 잘 알고 있다. 이처럼 전문성은 기업의 Brand Quality의 수준을 한 단계 올릴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전략이다.

<이 종진, brandcare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