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84.7%가 '운'도 실력이라고 입을 모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214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 88.5%, 여성 83.1%가 '운도 실력이라는 말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3%에 불과했다.

실제로 직장생활을 하는 데 있어 운이 중요하게 여겨지냐고 질문한 결과 3.6%만이 '실력이 우선'이라고 답했다. 설문 참가자의 절반이 훌쩍 넘는 58.0%가 '실력만큼 중요한 것이 운'이라고 답했으며, 28.8%는 '운이 먹히는 순간이 있다'고 답했다. 아예 '실력보다 운이 중요하다'고 답한 응답자도 9.6%였다.

직장인들이 꼽은 직장 내 행운 1위는 진상 상사는 피해가고 좋은 동료를 만나는 사람운, 즉 ▲인복이 33.4%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인센티브, 고액 연봉이 따라붙는 ▲재물운이 30.1%로 바짝 뒤쫓았다. 손대는 일, 프로젝트마다 모두 잘되는 ▲대박운도 16.2%의 높은 응답을 얻으며 3위에 올랐다. 그밖에 잘못은 덮어지고 실수는 피해가는 ▲행운(8.9%)이나, 정년까지 살아남는 ▲장수운(3.8%), 동료들과의 사다리타기 등에서 이기는 ▲내기운(2.4%), ▲연애운(2.0%) 등이 갖고 싶은 직장 내 운으로 손꼽혔다. 성별로는 남성은 ▲재물운(31.8%)을, 여성은 인복(34.8%)을 가장 갖고 싶은 것으로 꼽았다.

한편 사내에서 운이 좋다고 여겨지는 동료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직장인 71.5%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보기에 가장 운이 좋다고 여겨지는 동료 1위는 ▲가진 실력에 비해 신기하게 승승장구하는 상사나 동료(28.2%)가 차지했다. 2위는 ▲실수해도 요행히 티 안나고 넘어가는 동료(17.9%)가, 3위는 ▲엉망진창 근태를 용케 안 들키고 번번히 지나가는 동료(15.9%)가 각각 차지했다. 또 ▲실력도 성격도 별론데 예쁨 받고 인정 받는 동료(13.0%), ▲팀원이나 상사 잘 만나서 남의 성과에 묻어가는 동료(10.8%)도 운이 좋은 동료 5위 안에 들었다. 그밖에 ▲사내 경품을 휩쓰는 동료(6.7%), ▲배우자 잘 만나 취미생활처럼 직장생활 하는 동료(2.4%), ▲먹을 때마다 나타나는 먹을 복 있는 동료(2.3%), ▲주식이나 집, 땅을 샀다 하면 값이 오르는 동료(1.9%) 등이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