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털어놓는 얘기가 있습니다.

"일도 일이지만 인간관계가 어렵다"는 게 그것이지요.

 

직장생활을 처음 시작하는 새내기는 새내기대로,

회사생활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을 법한 대리나 과장은 대리나 과장대로,

이제는 세상사 웬만큼 통달했을 것같은

부장이나 임원은 부장이나 임원대로

위, 아래,  옆 사람들과의 관계 때문에 힘들어 합니다.

 

새내기들은 

"아무리 그래도 우리만 할까, 어떻게 처신해야 할 지 모르겠는데"  하겠지만,

팀장이나 부장은  윗사람과  아랫 사람 가운데 끼여

어떻게 양쪽 모두에게 좋은 평을 들을 지  전전긍긍합니다.

 

뿐인가요.

연인들은 연인들대로, 부부는 부부대로

어떻게 상대방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할 지 고민하고 또 고민합니다.

여자와 남자는 정말 많이 다르고,

서로 다른 성장환경에서 자라난 사람끼리

상대방의 생각과 행동의 틀을 이해하기란 실로 어려우니까요.

 

저는 이 모든 인간관계에서 중요한 건 다름 아닌

용기와 관용 그리고 양보라고 생각합니다.

 

상대방이 누구든 마음을 열고 다가설 수 있는 '용기'와

나와 다른 데서 오는 이질감 및 기대와 다르거나 못미치는 데서 오는 실망감 등을 

모른체 넘어갈 수 있는 '관용',

그리고 상대방이 어떻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양보'

 

이 세 가지를 마음 속에 간직하고, 그에 맞춰 처신하면

큰 무리는 없으리라 보는 것이지요.

 

용기있는 자만이 미인을 얻는 게 아니라

용기있는 사람만이

좋은 친구, 좋은 상사, 좋은 후배, 좋은 연인을 얻는 것이고

 

너그럽고 양보할 줄 아는 사람만이

사랑과 우정을 잃지 않는 것이이라 믿는 것입니다.

 

이것 저것 궁리하느라

다가설 용기를 갖지 못하고

작은 일에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껴 트집을 잡거나 내 입장, 내 처지만 강조하면

내 편을 만들기 어려울 테니까요.

 

사랑과 우정, 조직 안에서의 내편 만들기 모두

용기있게 다가서고,

그렇게 맺어진 관계를 관용과 양보로 지켜나갈 때 가능한 것이라고

믿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