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통령은 어떤 맥주를 마셔야 하나?

먼저 아래의 사진이 딸린 기사를 보시죠.











맥주로 ‘흑백갈등’ 앙금 푼다





오바마-게이츠 교수-크롤리 경사

자신의 집에 들어가려던 하버드대 흑인 교수를 경찰이 체포한 사건에서 촉발된 ‘하버드발 흑백갈등’이 ‘백악관 맥주회동’으로 수습의 실마리를 찾게 됐다.



이번 사건의 주인공인 헨리 루이스 게이츠 하버드대 교수는 25일 자신이 편집하는 인터넷 뉴스레터(TheRoot.com)를 통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자신을 체포한 제임스 크롤리 경사와 백악관에서 만나 맥주를 한잔하자는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게이츠 교수는 “(오바마 대통령이) 내 경험을 교훈으로 활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흑인인 게이츠 교수가 지난 16일 자기 집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려다, 강도로 오인한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크롤리 경사에게 체포되면서 시작됐다. 지난 22일 오바마 대통령이 경찰 단속에 대해 “어리석은 행동”이라고 말해, 경찰의 반발이 터져나왔다.



전국의 경찰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매사추세츠주 경찰단체 대표들은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케임브리지 경찰은 멍청하지 않다”며 대통령의 사과를 공개적으로 요구하기까지 했다. 크롤리 경사도 23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동네 일에 참견하지 말라”고 불만을 강하게 나타냈다.



그러자 오바마 대통령은 24일 백악관 정례브리핑에 예고 없이 등장해 “용어 선택이 부적절했다”며 곧바로 자신의 잘못을 시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사건의 당사자인 크롤리 경사와 게이츠 교수 등과 각각 전화통화를 하면서 앞으로 백악관에서 세 사람이 만나 맥주를 마시며 앙금을 풀자는 의견을 주고받았다.



워싱턴 권태호 특파원  ho@hani.co.kr




이번 목요일의 백악관의 화해 모임에서 과연 어떤 맥주를 마실 것인가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여러 언론기관에서 여론조사를 해서 발표하고 있는데, 사건의 발단이 된 지역인 보스톤 글로브(Boston Globe)의 조사 설문에 나와 있는 맥주 별 백악관에, 미국 대통령에 어울리는 이유가 각 백주의 브랜드 성격을 반영하고 있어서 재미있습니다. 글로브 지에 실린 설문과 함께 제 나름대로 약간의 설명을 붙였습니다.




What beer would you drink at the White House?



* Other (설문을 그대로 때다 붙이다 보니 이 항목도 들어갔습니다)

* If I'm at the White House, I want something stronger. 
        (골치 아픈 문제들이 많다 보니, 강한 것을 찾게 될 수 있겠죠)

* I don't drink.

        (전임 아들 부시 대통령은 무알콜 맥주를 마셨습니다. 그렇게까지 마셔야 했을까?)

* Blue Moon: I'll give Crowley's beer, and the orange slice, a shot.

        (블루 문 맥주는 게이츠 교수를 체포한 크로울리 경관이 좋아한다고 합니다. 오렌지 조각이나  ‘고수’라고 하는 향초와 함께 내놓습니다. 몰슨 쿠어스에서 ‘95년에 출시한 맥주인데, 오렌지 조각과 함RP 서빙하는 것은 아마도 라임을 병에 꽂는 코로나에서 영향을 받은 것 같습니다. 거기에 위스키 한 잔을 딱 마시면 잘 어울릴 것도 같습니다.)

* Miller Lite: More room for snacks.

        (밀러의 전설적인 ‘Great Taste, Less Filling' 슬로건에서 따온 겁니다. 배가 부르지 않으니까 스낵, 곧 안주를 많이 먹을 수 있다는 것이죠.)

* Corona: It's summertime, why not support our NAFTA partner?

        (코로나와 멕시코 해안의 그 햇빛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입니다. NAFTA의 멤버인 멕시코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겠죠.)

* Guinness: But could you trust them to serve it with just the right amount of foam?

        (기네스의 거품은 아주 중요합니다. 어느 맥주에서는 일부러 덜어내기도 하는 거품이 기네스는 맥주 본래의 진한 맛을 살린다는 식으로 자신의 브랜드 자산으로 만듭니다. 그런데 화해 자리에서 거품의 양 때문에 논란이 일 염려가 있습니다.)

* Rolling Rock: Brewed just a couple hours away.

        (백악관이 위치한 워싱턴에서 아주 가까운 펜실배니아 맥주라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 Beck's: If Henry Louis Gates drinks it, it has to be good.

        (헨리 루이스 게이츠 주니어 교수가 벡스를 즐겨 마신다고 했습니다. 게이츠 교수 빼놓고는 벡스는 사실 미국에서 무게감이 별로 느껴지지 않습니다. 브랜드가 불투명~)

* Heineken: Maybe it will bring some Amsterdam excitement to the West Wing.

        (네델란드의 젊고 뭔가 일탈할 것 같은 분위기를 암시하고 있습니다. 하이네켄의 경우가 유럽풍의 ‘품격’에서 가벼운 일탈까지로 브랜드를 잘 넓혀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그 근간은 바로 네델란드, 유럽이 되겠습니다.)

* Stella Artois: If you're going to go Belgian..

        (벨기에 맥주로 세계적으로 인지도와 판매를 늘여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은 벨기에라는 국가 브랜드 자체가 명확하지 않아 미래가 확실히 그려지지는 않습니다.)
* Bud: Hey, it says American, even if it has been sold to a Belgian brewer.


        (맥주는 원산지가 물리적으로 정서적으로 매우 중요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메이저리그 올스타 게임에서 시구를 하고 관중석에서 버드와이저 맥주를 마셨습니다. 버드 맥주가 가장 대중적이니 표를 생각하면 옳은 선택이지요. 그런데 모기업이 어디인가 하는 그 원산지 이미지도 맥주에서는, 대부분의 알콜 브랜드에서는 중요합니다.  밀러와 쿠어스를 남아프리카맥주 회사가 산 것도 장기적으로 영향을 미칠 겁니다.)
* Sam Adams: It's a New England beer. You gotta represent

        (미국 독립운동의 영웅 중의 하나인 새뮤얼 애담스와 지역적으로 보스톤 맥주라는 후광효과가 아주 좋습니다.)




이 조사의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예상대로 새뮤얼 애담스가 압도적입니다. 보스톤 지역에서 했으니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도 있지만, CBS 방송을 포함한 다른 언론사의 전국 대상 조사에서도 수치는 조금 내려갔지만(37%), 새뮤얼 애담스가 수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What beer would you drink at the White House?





Sam Adams: It's a New England beer. You gotta represent.









48.2%





Blue Moon: I'll give Crowley's beer, and the orange slice, a shot.









7.5%





Guinness: But could you trust them to serve it with just the right amount of foam?









7.0%





Bud: Hey, it says American, even if it has been sold to a Belgian brewer.









6.9%





If I'm at the White House, I want something stronger.









6.3%





Other









5.2%





I don't drink.









3.9%





Corona: It's summertime, why not support our NAFTA partner?









3.8%





Stella Artois: If you're going to go Belgian...









3.1%





Heineken: Maybe it will bring some Amsterdam excitement to the West Wing.









2.7%





Miller Lite: More room for snacks.









2.4%





Rolling Rock: Brewed just a couple hours away.









2.4%





Beck's: If Henry Louis Gates drinks it, it has to be good.









0.5%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