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AP통신은 뉴 밀레니엄에 들어선 2000년 2월 1일부터 취재원의 성별을 호칭으로 구분하지 않습니다. 기사를 쓸 때 여성을 의미하는 ‘미스’나 ‘미시즈’ ‘미즈’ 등을 사용하지 않고 남성처럼 맨처음 언급할 때만 이름과 성을 함께 표기하고, 두 번째부터는 성만 쓰는 것이지요. 호칭에 대한 남녀 구분이나 차별을 방지한다는 의도인 셈입니다. 제 경우엔 오래 전부터 여성에게 붙여지는 ‘그녀’라는 대명사를 쓰지 않습니다. 남녀 모두 ‘그’로 통일해서 표기하지요.



시대가 바뀌면 호칭도 달라집니다. 어디서나 마찬가지지요. 국내 직장에선 한동안 `미스터 아무개`와 `미스 아무개`라는 호칭이 유행했습니다. 1970년대 중반만 해도 젊은 남자들의 상당수가 ‘미스터 아무개’로 불렸지요.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미스터’는 슬그머니 사라졌습니다. 요즘엔 나이트클럽에서도 ‘미스터 김’ ‘미스터 리’라는 호칭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여자에 대해선 아직도 여기저기서 ‘미스 아무개’라고 부릅니다. 많은 직장에서 계속돼온 여직원들의 개선요구 사항중 첫째가 ‘미스 아무개’가 아닌 이름으로 불러달라는 것인데도 좀체 바뀌지 않고 있습니다.



`미스가 어때서’라고 할지 모르지만 그렇다면 ‘미스터’가 사라진 건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하기사 공중파방송의 드라마 제목에 ‘파란만장 미스 김의 10억 만들기’라는 제목이 버젓이 뜨는 판이니 더 말해서 무엇하겠습니까만.



여성에 대한 호칭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남성의 경우 인사발령이 나는 즉시 직급이나 직책에 따라 ‘대리님’ ‘과장님’ ‘부장님’으로 불리는 반면 여성들은 똑같은 경우 정식 직급이나 직책 대신 ‘아무개 여사’ 식의 일반 대명사로 호칭되는 수도 흔합니다. 여성의 상위직 진출이 늘어나는 요즘도 이런 일은 알게 모르게 곳곳에서 자행됩니다.



저로선 또 한가지 납득하기 어려운 게 있습니다. `언니’라는 호칭의 유행이 그것이지요. `언니`는 요사이 손님과 종업원을 통칭하는 `묘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나이 어린 종업원이 어머니 연배의 손님에게 "언니 언니" 하는가 하면 거꾸로 나이든 손님이 어린 미용사에게 "언니야"하는 일도 흔합니다. 뿐인가요. 음식점이나 골프장 등 여기저기서 중년남자들이 나이 어린 캐디나 종업원에게 `언니’ 또는 ‘언니야’라고 부릅니다.



`언니`라는 호칭이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그저 미용실 등에서 이름 나이 직업을 알 수 없는 손님을 무조건 ‘사모님’이라고 하자니 껄끄럽고, 그렇다고 ‘아줌마’라고 하기도 어렵다는 생각에 ‘언니’라고 지칭한 것이 서비스업 전반으로 퍼진 끝에 고객과 종업원 구분 없이 뒤섞여 쓰이게 된 모양이라고 짐작할 따름이지요.



국어사전에 따르면 ‘언니’는 ‘동성(주로 여자)의 손위 형제를 이르는 말’‘남남끼리의 여자들 사이에서 자기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을 높여 정답게 부르는 말’로 돼 있습니다. 실제 `언니’는 그 명칭만으로 정겹습니다. 시누이 올케 사이 혹은 여자 동서끼리의 호칭인 ‘형님’이 의례적이고 어딘가 멀게 느껴지는데 반해 언니는 한결 가깝고 정답게 여겨지지요.



그러나 요사이 쓰이는 ‘언니’는 그같은 정겨움과는 거리가 멀어 보입니다. 나이든 손님에게 젊은 미용사가 “언니 언니” 하는 건 다정함의 표시로 느껴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대접해야 하는 손님에겐 ‘언니’라고 부르는 것같지도 않습니다. 결국 `덜 존중하거나` `다소 하대하는` 호칭이 되고 있다는 얘기지요.



종업원에 대한 ‘언니’ 호칭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람을 일반대명사로 통칭하는 건 이름도 성도 모를 때입니다. 유통업체나 골프장, 회원제 스포츠클럽 등에서 과거에 널리 쓰던 ‘사장님’ ‘사모님’ 대신 ‘고객님’ ‘회원님’이라는 용어를 채택한 건 그래서겠지요. 사람에 따라 일일이 호칭을 달리 하자니 어렵기도 하고, 오해를 부를 수도 있고, 감정을 상하게 할 수도 있는 만큼 어떻게 해야 부르고 듣기 모두 괜찮을까 오랜 궁리 끝에 나온 방안일 테니까요.



그런데 연히 명찰을 달고 있는 사람을 성이나 이름에 상관없이 ‘언니’라고 부르는 건 잠시나마 ‘누구누구’라는 이름을 기억하는 수고를 하고 싶지 않거나 한사람의 인격체로 대우하겠다는 마음이 없다는 얘기일 수 있습니다. 나이든 남자들이 젊은 여자들에게 쓰는 ‘언니’라는 용어는 더더욱 그렇게 보입니다.



호칭은 같은 것이라도 인간 관계나 감정, 상황에 따라 전혀 다른 느낌을 줍니다. 친척끼리 부르는 ‘아저씨’ ‘아줌마’는 정겨운 것이지만 모르는 사이에 다짜고짜 불러제끼는 ‘아저씨’ ‘아줌마’는 몹시 불쾌할 수 있습니다.



`편안해서’ 혹은 ‘대하기 수월해 보여’라는 이유로 부르는, 고객에 대한 ‘언니’도 마땅하지 않지만 이름표를 달고 있는 직원을 ‘언니’라고 불러대는 것 또한 우리 사회의 뿌리깊은 남녀차별 의식을 나타내는 듯해 씁쓸합니다. 정부에서 만든 공식 매매 방지 홍보책자에 성매매 여성을 `언니`라고 적어놨다는 사실에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착잡한 기분이 드는 것도 그런 까닭입니다.



호칭 문제는 간단하지 않습니다. "언니가 마땅치 않으면 도대체 뭐라고 부르란 말이냐"라는 반론이 나오는 것도 그래서일 것입니다. 그러나 호칭은 부르기도 좋아야 하지만 듣기도 좋아야 하고, 무엇보다 적절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나이와 이름을 모르면 `고객님` 정도로 부르고, 명찰을 달고 있으면 당연히 이름을 불러주는 게 맞는 것 아닐른지요.나이 어린 여자에게 `아무개씨`라고 부르면 자신의 인격이 깎인다는 식의 발상은 이제 사라질 때도 되지 않았겠는지요.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