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웅 쇼호스트 / KBS 2TV '1 대 100'

CJ홈쇼핑 소속  쇼호스트 이민웅이 업무과정에서 겪는 애환을 털어놨다.

이민웅은 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1 대 100'에 출연해 100인과 경쟁하며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MC 조우종 아나운서는 이민웅에게 "쇼호스트라고 하면 호스트로 오해하는 분들이 있다"라면서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이민웅은 "쇼호스트가 대중화 되지 않았을 때 이야기"라면서 "직업이 쇼호스트라고 하면 사람들은 '호스트'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호스트'가 아니고 '쇼호스트'라고 정정했는데 나중에는 그러려니 하게 됐다"면서 "한편으로는 그걸(호스트)를 해도 잘 어울렸겠다고 말하더라"라고 재치있게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이민웅은 1시간에 40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한 사연을 공개하며 "인센티브는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우리는 출연료 개념으로 받는다. 방송이 잘 되면 출연료 협상에서 유리하다"라고 설명했다.

이민웅은 남성복 디자이너 출신 쇼호스트로 호감형 외모, 수려한 입담으로 '홈쇼핑계의 엑소'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