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맞아 외로움을 느끼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야심한 밤 울리는 카톡 울림음에 온 신경이 집중된다.  어젯밤에도 익숙한 이에게서 메시지가 왔다.

"자니?"

전 남자친구다. <편집자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스마트폰 시대에 남녀 상당수는 과거 연인과의 연락에도 카카오톡 등 간편한 ‘온라인 메신저’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4일부터 25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643명(남 305명, 여 338명)을 대상으로 ‘이별 후 연락’에 대해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헤어진 연인과의 첫 연락은 주로 ‘카카오톡 및 라인 메신저’(45.7%)를 통해 이루어졌다. 이어 ‘전화 통화’(20.4%), ‘모바일 일반 문자’(19.9%),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댓글’(6.4%) 등으로 접촉을 시도했다.

미혼 10명 중 9명(88.6%)은 헤어진 애인과 연락한 경험이 있었다. 남성이 연락하는 이유로는 ‘다시 연인으로 시작하고 싶어서’(25%)가 가장 많았고, ‘야밤에 자기감성에 취해’(17.7%), ‘술김에 보고 싶어서’(16%), ‘아무렇지 않아서’(9%)라는 답이 뒤따랐다.

여성은 ‘친구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해서’(25.5%), ‘다시 시작하고 싶어서’(15.1%), ‘문득 그의 소식이 궁금해서’(14.4%), ‘이별이 힘들어서’(11.6%), ‘관계에 정리할 게 남아서’(9.2%) 등을 이유로 꼽았다.

전 애인에게서 먼저 연락이 온 경우는 어떨까? 최근 사례를 기준으로 연락 당시의 기분을 묻자, 남녀 모두 ‘혼란스러웠다’(남 24.9%, 여 24.6%)는 평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남성은 알 수 없는 ‘승리감’(14.1%), ‘그리움’(13.4%), ‘설렘’(12.8%) 등을 느꼈다고 답했다. 여성은 ‘애잔함’(13%), ‘반가움’(11.8%), ‘아무 생각 없었다’(10.7%)는 의견 순이었다.

연락에 대한 행동은 여성이 남성보다 좀 더 적극적이었다. 많은 남성이 과거 연인에게 ‘마지못해 최소한으로 답한다’(46.2%)고 말한 반면, 여성 과반은 ‘상대와 편히 대화한다’(60.4%)고 답했다.

듀오 관계자는 “이별한 연인에게 연락한다는 게 매우 조심스럽고 어려운 일일 수 있다”며, “이에 즉각적이고 간단한 게 특징인 카카오톡, 라인 등을 활용한다는 건 모바일이 만든 이 시대의 ‘신(新) 연애 풍속도’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