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다케 히로타다/사진=오토다케 히로타다 트위터

오토다케 히로타다 불륜 보도

"아내, 용서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셀러 '오체불만족'(五體不滿足)의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乙武洋匡·39) 가 불륜 의혹을 받고 있다.

일본 현지 매체인 주간신조(新潮)는 오토다케의 불륜을 보도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오토다케는 지난해 20대 후반의 여성과 함께 해외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은 관계를 위장하기 위해 남성 한 명도 동행해 튀니지, 파리를 여행했다.

오토다케는 보도 당시 의혹을 부인했지만 이내 "육체관계가 있는 사이"라며 "3, 4년 전 부터 사귀었다"라고 고백했다.

또 주간신조는 "그가 결혼생활 중 5명의 여성과 불륜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24일 오토다케는 공식 홈페이지에 '이번 보도에 대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심경 고백을 통해 "아내에게 지금까지의 행동을 털어놓고 논의를 하고 있었다. 평생동안 보상 할 수 없을 정도의 실수임에도 불구, 아내는 저를 용서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내와 아내의 부모님과 3명의 아이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또한 지금까지 신세를 지고 있는 여러분에게 깊이 사과 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오토다케는 2001년 대학 후배인 현재 아내와 결혼, 2남1녀의 자녀를 두고 있다.

그는 올해 7월 치러질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의 공천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상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