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여가수 해외 성매매 혐의 인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원정 성매매'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유명 여가수 C씨가 속내를 고백했다.

21일 일간스포츠는 C씨와 단독 인터뷰를 통해 해외 원정 성매매 혐의에 관련한 내용을 보도했다.

C씨는 "검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지만, '몸을 팔았다'라는 점을 인정한 것은 아니"라며 "당시 상황이 법률적으로 성매매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알고 긴 법적 공방을 벌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나는 '창녀'가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C씨에 따르면 금전적으로 도움을 준 지인의 부탁을 받고 속은 것이라고. 그는 "지인이 '너의 팬이 있다'며 소개팅과 유사한 형태로 만남을 주선했다"면서 "후에 지인이 그 남성으로부터 본인과의 만남에 대한 댓가를 받았다는 것을 알게됐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성매매'라는 것은 상상도 못했다. 제 잘못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현명하지 못한 선택을 했다. 죄송하다"라고 털어놨다.

C씨는 지난 1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두 관련 사건의 피의자로 조사를 받았다. C씨의 지인 강모씨는 배우 A씨, 걸그룹 출신 B씨 등 유, 무명 연예인들을 재력가에게 '스폰서' 명목으로 소개시켜주고 돈을 받아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